연결 가능 링크

미 번즈 부장관 방한, 한반도 정세 논의


윌리엄 번즈 미국 국무부 부장관(왼쪽)이 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윤병세 장관과 악수를 하고 있다

윌리엄 번즈 미국 국무부 부장관(왼쪽)이 27일 오후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윤병세 장관과 악수를 하고 있다

한국을 방문한 윌리엄 번즈 미국 국무부 부장관이 오늘 (27일)부터 이틀간 한국 정부 당국자들과 만나 한반도 정세 등을 논의합니다.

번즈 부장관은 아시아 지역 순방차 서울을 방문했으며, 오후 늦게 윤병세 외교부 장관을 예방했습니다. 번즈 부장관과 윤장관은 대북 대응책과 5월 워싱턴에서 열리는 미-한 정상회담 의제 등을 논의했습니다.

특히 북한의 태도 변화를 유도하고 개성공단 인원 철수로 인한 대치 국면을 대화 국면으로 전환하기 위한 방안도 논의했습니다.

번즈 부장관은 대북 대응책과 관련한 미-한-일 공조를 강화한다는 측면에서, 역사인식 문제를 둘러싼 한일 외교갈등을 대화로 해결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번즈 부장관은 28일 아시아 순방국인 몽골 울란바토르로 출국할 예정입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