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박근혜 대통령 "북한, 카자흐 핵포기 따라야"

  • 최원기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26일 청와대에서 열린 주한 외교사절 접견에서 바키셰프 카자흐스탄 대사와 악수하고 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26일 청와대에서 열린 주한 외교사절 접견에서 바키셰프 카자흐스탄 대사와 악수하고 있다.

한국의 박근혜 대통령은 26일 “북한도 카자흐스탄의 핵포기 경험을 귀감으로 삼아 올바른 방향으로 변화됨으로써 주민의 생활수준이 개선되기를 희망한다”고 밝혔습니다.

박근혜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파키스탄과 터키, 카자흐스탄, 그루지아, 불가리아 등 8개국 주한대사를 접견한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어 박 대통령은 “북한이 핵무기 보유국이라고 주장하면서 대화제의를 거부함에 따라 세계에서 고립이 심화되고 주민 어려움도 심화되고 있는데 북한이 올바른 선택을 하는 방향으로 변화되도록 국제사회가 일관되고 단결된 목소리를 전달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습니다.

박 대통령은 아울러 “유럽과 아시아의 중간에서 가교역할을 하는 중앙아시아, 서남아시아 대사들의 역할이 중요하다”며 “긴밀한 협력 관계가 이뤄질 수 있도록 잘 부탁한다”고 당부했습니다.

VOA 뉴스 최원기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