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개성공단 입주기업 범정부 지원책 발표


김형석 한국 통일부 대변인이 24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개성공단 문제 등 현안 관련 브리핑하고 있다.

김형석 한국 통일부 대변인이 24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개성공단 문제 등 현안 관련 브리핑하고 있다.

한국 정부는 오늘 (24일) 개성공단 조업중단 사태로 입주기업들의 피해가 확산되고 있는 데 따른 지원책을 발표했습니다. 한국 국회도 개성공단 정상화를 촉구하는 결의안을 채택했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통일부는 개성공단 입주기업들을 대상으로 남북협력기금을 특별 대출해주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으며, 관계 부처와 함께 지원 대상과 규모를 협의해 나갈 예정이라고 밝혔습니다.

한국 정부는 또 경제부처를 중심으로 긴급 자금 지원과 대출금 상환유예 조치 등 재정 지원 방안도 강화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통일부 김형석 대변인의 기자설명회 내용입니다.

[녹취: 김형석 대변인] “기획재정부는 경제 관련 부처들의 대책을 총괄 조정하면서 재정 지원 방안 등을 검토•마련하게 될 것이며, 국세청은 부가가치세 환급금을 조기에 지급하고, 안전행정부에서는 취득세 등 지방세 납부기한 연장, 지방세 징수유예 등 지원 대책을 마련해서 시행할 것입니다.”

이에 따라 25개 입주기업에 지원된 1천4백만 달러 규모의 대출금에 대한 상환 유예 조치가 이뤄질 예정입니다. 또 13개 기업에 대한 8백만 달러 규모의 추가 보증 지원도 시행됩니다.

입주기업들에 대한 경영 안정화 대책도 마련됩니다. 경영 악화에 따른 실업 문제를 최소화하기 위해 재취업 지원 방안을 마련하는 한편, 대기업들이 일방적으로 납품 거래를 중단하지 않도록 점검해 나간다는 방침입니다.

이번 지원대책에는 통일부와 기획재정부 등 8개 부처가 참여했습니다.

통일부는 이번 주부터 조속히 추진해 나갈 방침이라며, 앞으로 상황을 봐가며 추가 지원도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통일부는 이어 북측에 개성공단 정상화 조치를 취할 것을 촉구하면서 북한의 태도 변화를 거듭 촉구했습니다.

국회 외교통일위원회도 전체회의를 열고 개성공단 정상화를 촉구하는 결의안을 채택했습니다.

외통위는 결의안에서 북한의 통행제한 조치와 조업중단 사태에 유감을 표명하고 즉각적인 정상화를 촉구했습니다. 결의안을 발표한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심재권 의원입니다.

[녹취: 심재권 의원] “대한민국 국회는 북한 당국의 개성공단 중단 사태를 규탄하고 조속히 정상화 조치에 나설 것을 촉구하며 개성공단 정상화 조치와 관련된 대화에 나설 것을 촉구합니다.”

국회 외통위는 이와 함께 개성공단 현지에 있는 남측 근로자들에게 공급할 식자재 반입을 허용할 것을 북측에 촉구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