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박근혜 대통령 "방미 중 동북아평화협력구상 밝힐 것"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24일 청와대에서 열린 언론사 편집국장·보도국장 오찬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은 다음 달 미국 방문 중 ‘동북아 평화협력구상’을 밝힐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개성공단 문제와 관련해 무원칙적인 퍼주기나 적당한 타협은 있을 수 없다고 강조했습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은 다음 달 미국을 방문하면 ‘동북아 평화협력구상’을 밝힐 것이고 여기에 북한도 얼마든지 참여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24일, 취임 후 처음으로 한국 언론사 편집국장과 보도국장을 청와대로 초청한 오찬간담회에서 밝힌 내용입니다.

‘동북아 평화협력구상’은 미국과 아시아 여러 국가들이 기후변화와 테러 방지, 원전 문제 등 비정치적 분야부터 신뢰를 구축하고 이를 토대로 다자간 더 큰 신뢰를 구축하기 위한 방안입니다.

박 대통령은 북한도 ‘동북아 평화협력구상’에 얼마든지 참여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또 한국과 중국, 일본, 러시아 등 아시아 국가들간 경제적 상호 의존도는 높아지고 있지만 안보 면에서는 불신과 갈등이 많아지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이 같은 ‘아시아 패러독스-아시아의 역설’ 문제 해결을 위해 이러한 구상을 하게 됐다고 설명했습니다.

다음 달 미국 방문에 대해서는 미-한 동맹 60주년을 맞아 새로운 안보 여건과 북한 비핵화 등 두 나라간 긴밀한 공조가 필요하다면서 방문 배경을 밝혔습니다.

이어 바락 오바마 대통령과의 정상회담 때 북한 문제는 당연히 다루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개성공단 문제와 관련해 조속한 해결을 바라지만, 과거처럼 무조건적인 퍼주기나 적당한 타협을 통한 해결은 있을 수 없다고 밝혔습니다.

잘못된 대처로 더 큰 위기를 초래하는 실수를 범하지 않겠다고도 말했습니다.

또 개성공단 문제는 북한이 예측가능한 사회인지 판단할 수 있는 시금석이 될 것이라며 한반도 평화통일은 반드시 이뤄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에 따라 북한과의 대화 창구는 늘 열어놓고 대화 노력을 계속할 것이며, 정치적 상황과 관계없이 북한에 대한 인도적 지원도 계속해 나갈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한상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