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중 외교장관, 한반도 위기 출구 전략 논의


윤병세 한국 외교장관과 왕이 중국 외교부장이 24일 베이징 댜오위타이 국빈관에서 한중 외교장관 회담에 앞서 악수를 나누고 있다.

윤병세 한국 외교장관과 왕이 중국 외교부장이 24일 베이징 댜오위타이 국빈관에서 한중 외교장관 회담에 앞서 악수를 나누고 있다.

한국과 중국 외교장관이 오늘 (24일) 베이징에서 북한의 도발 위협 이후 한반도 정세를 푸는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두 나라는 북한 핵을 용납하지 않는다는 데 같은 입장임을 재확인하고 북한이 대화에 나오도록 함께 노력하기로 했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윤병세 한국 외교부 장관과 왕이 중국 외교부장이 두 나라에 새 정부가 출범한 뒤 처음으로 베이징에서 만났습니다.

두 나라 외교 수장은 한반도 위기 타개 방안과 북한 핵 문제 등을 논의했습니다.

윤 장관은 회담에서 북한이 한반도 상황을 더 악화시킬 수 있는 추가 도발을 자제하고 대화의 장으로 나올 수 있게 중국이 적극적 역할을 해 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또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에 바탕을 둔 한국 측의 대화 제의 취지를 설명하면서, 비핵화를 논의하지 않고 핵 군축회담만 하겠다는 북한의 입장은 수용할 수 없다는 뜻도 전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왕 부장은 한국은 물론 미국이 북한의 진정성 있는 비핵화 의지를 전제로 대화를 하자고 제의한 데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하면서, 6자회담을 조속히 재개해 한반도 긴장 국면을 대화 국면으로 바꿔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두 나라는 한반도 비핵화 원칙을 다시 한 번 확인하고 북한 핵을 용인하지 않겠다는 데 공감했습니다.

윤 장관과 왕 부장은 또 두 나라의 새 정부 출범을 계기로 한-중 전략적 협력 동반자 관계를 더 내실 있게 만들어야 한다는 데 의견을 같이 했습니다.

중국 측은 박 대통령이 당선인 시절 중국에 첫 특사를 보내는 등 양국 관계 발전에 각별한 의지를 보인 점을 높게 평가하면서 시진핑 국가주석과 박 대통령의 집권기간에 관계 발전의 잠재력이 크다는 기대감을 나타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아울러 양측은 다음 달 초 미국을 방문하는 박 대통령이 중국에도 방문하는 문제에 대해 협의했습니다.

윤 장관은 외교장관 회담을 마치고 리커창 총리를 예방한 데 이어 왕자루이 공산당 대외연락부장을 면담한 뒤 24일 밤 한국으로 돌아왔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