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 감시선, 센카쿠 진입…중·일 긴장 고조


23일 일본 해상보안청 경비함들이 중국과의 영토분쟁지인 센카쿠열도에서 일본 영해에 진입한 중국 해양감시선(아래에서 두번째)을 영해 밖으로 밀어내고 있다.

23일 일본 해상보안청 경비함들이 중국과의 영토분쟁지인 센카쿠열도에서 일본 영해에 진입한 중국 해양감시선(아래에서 두번째)을 영해 밖으로 밀어내고 있다.

중국 어업감시선들이 동중국해에서 센카쿠 열도, 중국명 댜오위다오 부근에 출동하면서 중국과 일본간 긴장이 고조되고 있습니다.

일본 외무성은 중국 대사를 불러 항의했습니다.

일본 해상보안청은 8척의 중국 해양감시선이 오늘(23일) 오전 해당 해역에 진입했다고 밝혔습니다.

지난해 9월 일본의 센카쿠 열도 국유화에 따라 영토 분쟁이 악화된 이후 가장 많은 수의 감시선이 투입된 것입니다.

중국은 지난해 9월 이후 이 지역에 감시선들을 정기적으로 보내고 항공기도 띄우고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