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통일부, 개성공단 입주기업 지원책 마련 착수


개성공단 출입제한 20일째, 조업중단 14일째인 22일 오후 서울 사무실에서 대책회의 중인 개성공단 기업협회 임원들.

개성공단 출입제한 20일째, 조업중단 14일째인 22일 오후 서울 사무실에서 대책회의 중인 개성공단 기업협회 임원들.

한국 정부가 개성공단 입주기업들에 대한 구체적인 지원책 마련에 착수했습니다. 입주기업들에 대한 긴급 운용자금 지원과 함께 개성공단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하는 방안에 대한 검토 작업에 들어갔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통일부는 개성공단 입주기업들이 개성공단을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해줄 것을 요청한 데 대해 안전행정부에서 현재 검토 중에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안전행정부 당국자는 ‘VOA’에 내부적으로 검토해본 결과, 개성공단의 경우 특별재난지역 지정 요건에 해당되지 않아, 안전행정부 차원에서 지방세제 지원책을 마련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한국 정부의 이 같은 움직임은 지난 3일부터 이어지고 있는 북한의 개성공단 통행 제한 조치로 입주기업들의 피해가 커지고 있는 데 따른 겁니다.

입주기업들은 조업중단에 따른 생산 차질로 자금 손실과 계약 파기 등 피해가 커지자, 특별재난지역에 준하는 긴급 금융 지원을 해줄 것을 한국 정부에 요청했습니다.

통일부는 이와 함께 입주기업들에게 긴급 운용자금을 지원하는 한편, 대출 상환 기한을 연장하거나 세금과 공과금 유예 조치 같은 다양한 지원책을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통일부 김형석 대변인의 기자 설명회 내용입니다.

[녹취: 김형석 대변인 ]“우리 개성공단 입주기업들이 오죽이나 절박한 상황에 있지 않겠습니까? 긴급 운용자금과 관련된 지원도 실제로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정부의 남북협력기금을 통한 보증 문제도 제기를 한 것으로 알고 있고, 관계부처 간 긴밀하게 협의를 하고 있습니다.”

통일부는 이날 개성공단 지원단장 주재로 기획재정부와 산업통상자원부, 금융위원회 등 관계 부처가 참석한 가운데 대책회의를 열고, 기업들에 대한 추가 지원 방안을 논의했습니다.

개성공단 입주기업들은 조업중단이 장기화되면서 기업이 존폐의 기로에 놓였다며 입주기업 대표들이 공단에 머물 수 있도록 통행을 허용해 줄 것을 북한 당국에 촉구했습니다.

입주기업들은 이와 함께 전날 개성공단관리위원회를 통해 북한 중앙특구개발지도총국에 공단 정상화를 촉구하는 청원서도 제출했습니다.

이날 개성공단에서는 8 명의 남측 근로자가 돌아와 개성공단 현지에는 180명의 한국 국민이 남아 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