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박근혜 한국 대통령 "북한, 남북 합의 이행해야"


박근혜 한국 대통령(가운데)이 22일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비서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가운데)이 22일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비서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한국의 박근혜 대통령은 개성공단 문제가 근본적으로 해결되려면 남북간 합의 이행이 우선돼야 한다며 북한의 태도 변화를 강하게 촉구했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의 박근혜 대통령은 개성공단 조업중단 사태와 관련해 남북한이 투자 보장과 출입에 대한 합의서를 체결한 만큼, 북한은 이를 마땅히 이행해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오늘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비서관 회의에서 남북한이 기본적인 약속을 지켜야 신뢰가 쌓이고 새로운 약속도 할 수 있는 것이라며 약속이 느닷없이 파기되면 누가 와서 약속을 하겠느냐고 지적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또 개성공단 조업중단 사태가 장기화되면서 입주기업들의 어려움도 커지고 있다며, 관계 부처들이 협의해 지원 방안을 조속히 마련하라고 지시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한국 통일부는 기업들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관계 부처와 함께 다양한 지원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통일부 김형석 대변인의 기자설명회 내용입니다.

[녹취: 통일부 김형석 대변인] “입주기업들이 재난지역 선포 문제를 포함해서 정부의 남북협력기금을 통한 보증 문제도 제기를 한 것으로 알고 있고, 한국 정부도 지금 현재의 제도적인 틀 내에서 지원해줄 수 있는 최선의 방안을 모색을 하면서 관계 부처 간 긴밀하게 협의를 하고 있다는 말씀 드립니다.”

김형석 대변인은 최근 통일부 개성공단 지원단장 주재로 금융당국과 함께 대책회의를 연 데 이어, 경제 부처에서도 내부회의를 열어 지원책을 마련 중에 있다고 밝혔습니다.

현재 개성공단 입주기업들은 납품 기일을 맞추지 못해 계약이 파기되거나 해지될 위기에 놓이는 등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북한은 지난 17일 개성공단 입주기업 대표들의 개성공단 방문을 불허한 데 이어 22일로 예정됐던 범 중소기업 대표단의 방북도 거부했습니다.

현재 개성공단에는 업체 근로자와 개성공단관리위원회, 한국전력 관계자 등 시설 관리를 위한 최소한의 인원인 188 명만 남아 있습니다.

이는 북한이 일방적으로 개성공단 통행 차단 조치를 내리기 전 평소 체류 인원의 5분의 1수준입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