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안보리 상임이사 5개국, 북한 핵 위협 비난


지난 2월 평양에서 핵실험을 자축하기위해 열린 대규모 집회.

지난 2월 평양에서 핵실험을 자축하기위해 열린 대규모 집회.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상임이사국 5개국이 공동성명을 통해, 북한과 이란이 유엔 결의를 계속 위반하면서 국제사회의 핵 안보을 심각하게 위협하고 있다고 비난했습니다.

미국과 중국, 러시아, 영국, 프랑스 등 5개국 대표들은 2015년 핵확산금지조약 재검토회의에 앞서 스위스 제네바에서 예비회의를 가진 뒤 19일 발표한 성명에서, 이같은 입장을 밝혔습니다.

성명은 북한의 지난 2월 핵실험과 이란의 지속적인 핵 활동은 비확산 체제에 대한 가장 심각한 도전 중 하나라고 지적했습니다. 또 북한과 이란의 핵 문제를 평화적이고 외교적으로 해결하는 방안을 모색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핵확산금지조약은 비핵 국가들의 핵무기 개발을 금하고 있습니다. 북한은 2003년 조약에서 탈퇴했으며, 이란은 조약 가입국입니다. 북한은 핵 문제 해결을 위한 6자회담도 거부하고 있습니다.

미국을 비롯한 6자회담의 나머지 당사국들은 북한이 비핵화 의지를 보이고 대화에 복귀할 것을 촉구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북한은 20일 노동신문 사설을 통해 미국과 군축회담은 가질 수 있지만 비핵화 회담에는 절대로 나서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VOA 뉴스 김근삼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