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일, 북한 ‘선 비핵화 후 대화’ 원칙 재확인


미국의 글린 데이비스 대북정책특별대표(왼쪽)와 일본의 스기야마 신스케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

미국의 글린 데이비스 대북정책특별대표(왼쪽)와 일본의 스기야마 신스케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

미국과 일본은 비핵화를 전제로 하지 않고는 북한과의 대화에 응하지 않기로 합의했습니다.

워싱턴을 방문한 스기야마 신스케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 국장은 18일 글린 데이비스 미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와 만나 이같이 합의했다고 일본 언론이 보도했습니다.

스기야마 국장은 회담후 기자들에게 “대화의 창은 항상 열려있지만 어디까지나 비핵화를 위한 대화”라며 “대화를 위한 대화에는 관심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두 사람은 또 금융제재를 포함한 대북 제재조치를 착실히 이행해 나간다는 방침도 확인했습니다.

특히 유엔 안보리 결의에 의한 대북제재와 함께 미국과 일본의 독자적인 제재에 서로 협력하고 중국과의 공조도 강화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스기야마 국장은 또 일본인 납치 문제와 핵,미사일 문제의 포괄적인 해결을 추구하고 있는 일본 정부의 입장을 설명하고 미국의 이해와 협력을 구했다고 언론은 전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