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인터뷰] 성통만사 김영일 대표 "한국 정부, 북한 인권단체 지원 나서야"


세계인권선언기념일을 맞아 북한 인권 개선 촉구를 외치며 시위를 벌이는 한국 내 인권단체 회원들. (자료사진)

세계인권선언기념일을 맞아 북한 인권 개선 촉구를 외치며 시위를 벌이는 한국 내 인권단체 회원들. (자료사진)

한국의 탈북자단체인 ‘성공적인 통일을 만드는 사람들'의 김영일 대표를 전화로 연결해서 미국 정부의 대북 민주주의 활동 지원이 축소된 배경과 단체들의 입장을 들어보겠습니다.

문) 미국 정부가 한국 내 북한인권단체에 대한 재정 지원이 올 들어 상당부분 축소됐다고 하셨는데, 그 동안 얼마 동안, 얼마나 지원을 받아오셨습니까?

문) 그러면, 재정 지원을 축소한 이유에 대해 미 국무부로부터 무슨 배경 설명이 있었습니까?

문) 올해 일시적으로 축소된 건가요? 아니면 몇 년 간 지원을 못 받게 되는 건가요?

문) 미국의 재정 지원에 상당 부분 의존해왔던 한국 내 북한인권 단체들의 운영에 앞으로 상당한 어려움이 예상되는데요. 어떻습니까?

문) 그렇다면 재정 마련을 위한 대책이 시급할 것 같은데, 어떤 대책이 있습니까.

문) 한국 정부 차원의 재정 지원은 현재 국회에 계류 중인 북한인권법이 통과돼야 가능한 건가요?

문) 북한인권 단체에 대한 국제사회의 바람직한 지원 방식은 무엇이라고 생각하십니까?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