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상원에 독극물 묻은 편지 배달


16일 독극물이 든 편지를 받은 미국 공화당 소속 로저 위커 미시시피 상원의원(오른쪽). (자료사진)

16일 독극물이 든 편지를 받은 미국 공화당 소속 로저 위커 미시시피 상원의원(오른쪽). (자료사진)

미국 상원의원에게 어제 (16일) 독극물이 묻은 편지가 배달됐습니다.

공화당 소속의 로저 위커 미시시피 상원의원 앞으로 배달된 편지에 맹독성 물질인 ‘리신’이 묻어있었습니다.

의회 우편물 검사센터는 이 편지에서 독극물 양성반응을 확인했습니다.

리신은 단 한개의 입자만으로도 사람을 살해할 수있는 독극물입니다.

지난 2001년 9.11 테러가 일어난 지 일주일 뒤에 미국 상원의원들과 언론사에 탄저균이 묻은 편지가 잇따라 배달돼 5명이 숨진 바 있습니다.

조사 결과 이는 미국 정부에서 일하던 전문가의 소행으로 드러났고, 그는 2008년에 스스로 목숨을 끊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