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오바마 대통령 "북한 위협, 당분간 계속될 것"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 (자료사진)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 (자료사진)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북한의 위협이 당분간 계속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북한이 핵미사일 능력을 갖추지 못한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북한이 앞으로 수 주 동안 계속 도발적 움직임들을 보일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녹취: 오바마 대통령] “All of us would anticipate that North Korea…”

오바마 대통령은 16일 미국 `NBC 방송'의 아침 프로그램 ‘투데이’와의 인터뷰에서 최근의 한반도 사태에 대해 언급하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어 미국과 동맹국들은 북한의 추가 위협을 봉쇄하고, 북한이 국제사회와 협력해 현안들을 외교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다른 단계로 나아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북한은 지금 김일성 주석이나 김정일 국방위원장 집권 시절 보였던 것과 같은 형태의 도발적 움직임들을 보이고 있다며, 이런 움직임들은 북한을 더욱 고립시키는 불필요한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특히 북한의 도발적 행동에 대한 보상은 절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오바마 대통령] “You don’t get to bang your spoon on the table…”

밥상 위에 숟가락을 집어던지는 행태로 목적을 이루도록 해서는 안된다는 겁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또 북한이 탄도미사일에 핵탄두를 탑재할 능력은 없는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오바마 대통령] “Based on our current intelligence assessments …”

현재의 정보평가로 미뤄볼 때 북한이 핵탄두를 탄도미사일에 탑재할 능력을 갖춘 것으로 생각하지 않는다는 겁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그러나 모든 긴급 상황에 대처할 준비를 해야 한다면서, 북한의 오판에 대비해 미사일 방어체제를 재배치한 것도 그 때문이라고 설명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