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주한 미군 헬기 훈련 중 추락…탑승자 21명 무사


16일 한국 강원도 철원군 갈말읍 지포리 사격장에서 미군 헬기 1대가 추락한 가운데 소방대원 등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16일 한국 강원도 철원군 갈말읍 지포리 사격장에서 미군 헬기 1대가 추락한 가운데 소방대원 등이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오늘 (16일) 오후 강원도 철원군 지포리에서 훈련 중이던 미군 수송헬기 ‘슈퍼 스텔리온’ 1대가 추락했습니다.

헬기에 타고 있던 미군 16 명과 승무원 5 명 등 21 명은 모두 비상탈출했으며, 추락한 헬기 동체는 여러 조각으로 심하게 파손된 채 불이 났습니다.

사고가 난 헬기는 일본 오키나와에 주둔하는 미 해병대 소속으로 미-한 해병대 상륙훈련인 ‘쌍용연습’ 지원을 위한 통상적인 비행작전을 실시하던 중이었습니다.

미군은 사고 헬기가 비행훈련을 마치고 착륙 과정에서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정확한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한상미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