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백악관 '미-한 정상회담으로 동맹 중요성 부각될 것'


제이 카니 백악관 대변인. (자료사진)

제이 카니 백악관 대변인. (자료사진)

미국 백악관도 어제 (15일) 바락 오마바 미국 대통령과 박근혜 한국 대통령의 5월7일 정상회담을 공식 발표했습니다.

백악관의 제이 카니 대변인은 성명에서, 미-한 동맹 60주년을 맞는 올해 이뤄지는 박 대통령의 미국 방문으로 미-한 동맹의 성장과 폭, 깊이, 강도가 부각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그러면서, 오바마 대통령과 박 대통령은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지속적인 협력과 북한의 위협에 대한 대응 등 다양한 안보, 경제 문제들을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두 정상은 또 경제적 유대 강화, 그리고 안보협력 증진과 현대화의 진전을 검토할 것이라고, 백악관은 덧붙였습니다.

카니 대변인은 박 대통령의 이번 미국 방문은 한반도와 동북아시아 지역의 평화와 안보의 핵심으로서 동맹의 중요성을 확인하고, 오바마 대통령의 아시아태평양 재균형 정책의 중심적 역할로서 동맹의 중요성을 강조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