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러시아 '미국, 인권 제재대상 발표 말아야"


세르게이 마그니츠키 변호사에게 2억 3천만 달러 횡령 의혹을 받은 파벨 카르포프 러시아 내무부 사무관. 카르포프는 2009년 마그니츠키 변호사를 투옥시킨 혐의로 이번 인권 침해 제재 대상으로 선정됐다.

세르게이 마그니츠키 변호사에게 2억 3천만 달러 횡령 의혹을 받은 파벨 카르포프 러시아 내무부 사무관. 카르포프는 2009년 마그니츠키 변호사를 투옥시킨 혐의로 이번 인권 침해 제재 대상으로 선정됐다.

미국 정부가 인권 침해 소지 러시아인들의 제재 명단을 발표하려 하자, 러시아 정부가 크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블리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실 대변인은 12일 성명을 통해 만일 미국 정부가 그 같은 제재 대상자들을 발표한다면 이는 양국 관계를 심각히 위축시킬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미국은 지난해 말 이른바 ‘마그니츠키 법’이라 불리는 ‘대 러시아 인권법’을 발효한 바 있습니다.

이는 러시아 경찰의 비리를 폭로했다가 수감돼 폭행과 고문으로 숨진 세르게이 마그니츠키 변호사의 인권 유린 사건을 계기로 제정된 법입니다.

미국 정부의 제재 대상 러시아인들 가운데는 반정부 시위를 폭력 진압한 사법 당국자들과 푸틴 대통령의 측근, 또 정부 인사들이 대거 포함될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들 제재 대상자들에게는 금융 제재와 함께 미국 입국 사증 발급이 거부됩니다.

한편 러시아 정부는 쿠바 관타나모 미군 수용 시설에서 심각한 인권 유린 실태가 벌어지고 있다며, 이미 미국 정부 관리들에 대한 비자 거부 조치를 단행한 바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