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오바마 대통령 "북한, 호전적 방식 중단해야"

  • 김연호

11일 백악관에서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오른쪽)과 면담한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

11일 백악관에서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오른쪽)과 면담한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

오바마 미국 대통령이 북한에 대해 호전적인 방식을 중단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도 북한의 도발 자제를 촉구했습니다. 김연호 기자입니다.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과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이 11일 백악관에서 만나 국제현안들을 논의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회담 뒤 가진 기자회견에서 북한의 전쟁 도발 위협을 거론하면서 북한이 호전적인 방식을 중단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녹취: 오바마, 미국 대통령] “Nobody wants to see… ”

누구도 한반도에서 분쟁이 발생하는 것을 보고 싶어하지 않는만큼 이제는 긴장을 가라앉혀야 한다는 겁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북한이 유엔 안보리의 대북 결의를 비롯한 국제사회의 기본적인 규범을 지킬 것도 촉구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또 미국은 외교적으로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하겠지만, 미국 국민을 보호하고 동맹국들에 대한 의무를 지키기 위해 필요한 조치도 모두 취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반기문 사무총장도 최근 한반도 사태에 대해 깊은 우려를 나타냈습니다.

[녹취: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 “I urge the DPRK… ”

북한의 도발적 발언들은 도움이 안되는 만큼 북한 정부가 더 이상의 도발적인 조치와 발언들을 자제해야 한다는 겁니다.

반기문 사무총장은 한반도의 긴장을 가라앉혀야 한다며, 북한이 지금과 같이 국제사회에 맞서서는 안된다고 강조했습니다.

반기문 사무총장은 또 오바마 대통령이 최근 한반도 상황에 대해 원칙에 입각해 신중하게 대응하는 한편, 한국과 공조하고 중국과도 이 문제를 논의한 것을 높이 평가했습니다.

반기문 사무총장은 한반도 사태가 평화적으로 해결돼야 한다며, 중국이 지도력을 발휘해 북한에 영향력을 행사해 줄 것을 요청했습니다.

VOA 뉴스 김연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