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중 1분기 교역 감소...4년만에 처음


지난해 9월 중국 지린성 훈춘 시의 취안허 세관을 통과한 차량들이 두만강 위에 놓인 다리를 건너고 있다. (자료사진)

지난해 9월 중국 지린성 훈춘 시의 취안허 세관을 통과한 차량들이 두만강 위에 놓인 다리를 건너고 있다. (자료사진)

올해 1분기 북한과 중국 간 교역액이 지난 해보다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두 나라 간 교역액이 줄어든 것은 2009년 이후 처음인데요, 이연철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올해 1분기 북한과 중국간 교역액이 13억1천만 달러로 전년에 비해 7.2% 줄었다고, 정웨성 중국 해관총서 대변인이 10일 열린 기자회견에서 밝혔습니다.

그동안 두 나라의 교역 규모가 계속 늘어나는 추세였던 점을 고려하면, 지난 분기에 교역액이 줄어든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입니다.

북-중 교역액은 지난 2000년 이후 줄곧 증가세를 보이다 2008년 말 전격 단행된 북한 화폐개혁의 부정적 영향이 나타난 2009년에 잠시 줄었다가 이후 계속 큰 폭으로 늘어나는 추세였습니다.

1분기 북-중 교역을 부문별로 보면, 북한의 대 중국 수출은 5억9천만 달러로, 지난 해 같은 기간 보다 2.5% 늘었습니다. 하지만 북한의 대 중국 수입이 7억2천만 달러로 지난 해 같은 기간에 비해 14%나 줄면서, 전체 교역 규모가 줄었습니다.

이처럼 북한에 대한 중국의 수출이 큰 폭으로 줄어든 것은 장거리 로켓 발사에 이어 3차 핵실험을 강행한 북한에 대해 중국이 압박을 강화하고 있기 때문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습니다.

실제로 1월 중국의 대북한 수출은 약간 늘었지만, 유엔에서 두 차례 대북 제재 결의가 채택된 이후인 2월과 3월에는 각각 23%와 13% 줄어들었습니다.

한편, 1분기 한국과 중국 간 교역액은 지난 해보다 5% 늘어난 6백33억 달러로, 북-중 교역액의 48배를 넘었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