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 관영매체 '북한, 정세 오판 말아야' 경고

  • 윤국한

중국 베이징 거리에 진열된 신문을 들여다 보는 시민. (자료사진)

중국 베이징 거리에 진열된 신문을 들여다 보는 시민. (자료사진)

중국의 관영매체들이 최근의 한반도 사태와 관련해 북한을 질책하는 기사를 게재해 관심을 끌고 있습니다. 윤국한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가 10일 최근의 한반도 긴장 사태와 관련해 북한에 경고의 메시지를 보냈습니다.

이 신문 해외판은 이날 1면에 실은 국제 문제 전문가 화이원의 칼럼에서, “북한이 군비를 강화할 백 가지 이유가 있다고 해도 유엔 안보리 결의를 어기고 핵실험을 하거나 탄도미사일 기술을 이용한 발사를 할 이유는 전혀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은 정세를 오판하지 말아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칼럼은 이어 “지난 해부터 한반도의 긴장이 반복적으로 고조된 것과 관련해 북한은 남에게 책임을 떠넘길 수 없다”며 “한반도 정세의 향배가 반드시 북한의 생각대로 전개되지 않을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인민일보’ 자매지인 `환구시보’도 10일 `원인이 어쨌든 북한이 도를 넘었다’는 제목의 사설을 실었습니다.

사설은 “전쟁 직전까지 상황을 몰고 가는 북한의 노선은 자신을 정당하지 못한 길로 몰아넣을 수 있다”며 “국내 결속을 외부의 대립에 의존하게 되면 상황을 되돌리기가 더욱 어려워진다”고 지적했습니다.

`환구시보’는 특히 북한의 소중한 동반자인 중국 인민 사이에서 북한에 대한 실망감이 퍼지고 있다면서, 이런 현상은 장기적으로 북한의 국가이익에 배치된다고 밝혔습니다.

중국 관영매체들의 이 같은 기사는 시진핑 국가주석의 새로운 중국 지도부가 북한의 잇따른 도발과 관련해 기존의 대북정책에 변화를 모색하고 있다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나온 것입니다.

한편 `인민일보’는 이날 미국을 향해서도 “과거 수 십 년 동안 북한에 대한 미국의 제재와 압력, 고립 정책이 한반도 모순의 근원 중 하나”라면서 “불에 기름을 붓는 행동을 하지 말라”고 요구했습니다.

VOA 뉴스 윤국한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