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국무부, 한국 내 미국인 대피 계획 없어


9일 한국 비무장지대 인근에서 진행된 미-한 연합 군사훈련에 참가한 포병대.

9일 한국 비무장지대 인근에서 진행된 미-한 연합 군사훈련에 참가한 포병대.

미국은 북한 당국의 위협에도 불구하고 한국 내 미국인들을 대피시킬 계획이 없다고 밝혔습니다. 김영권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미 국무부의 패트릭 벤트렐 부대변인은 9일 정례브리핑에서, 미국은 한국 내 미국인들과 미국 시설에 대해 위협이 임박했다는 어떤 구체적인 정보도 없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패트릭 벤트렐 부대변인] “There is no specific information to suggest imminent threat…

벤트렐 부대변인은 서울의 미국대사관은 이에 따라 미국인 안전에 대한 보안등급을 변경하지 않았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은 이 시점에서 한국에 거주하거나 한국을 방문할 예정인 미국인들에게 특별주의를 권고할 계획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벤트렐 부대변인은 미국이 북한의 움직임을 예의주시하고 발표 내용을 면밀히 검토하고 있다며, 그러나 한국 내 외국인들에게 대피를 권고한 북한의 발표는 최근 계속되는 도발 위협의 연장선상에 있는 행동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백악관도 한국 내 외국인들이 신변안전을 위해 미리 대피 계획을 세워야 할 것이라는 북한의 주장에 대해 과거에도 있었던 행태의 반복이라며 평가절하했습니다.

[녹취: 제이 카니, 백악관 대변인] “North Korea’s statement… ”

제이 카니 백악관 대변인은 북한이 한반도의 긴장만 고조시킬 뿐 도움이 되지 않는 발언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카니 대변인은 북한이 이같은 발언을 계속할수록 국제사회에서 더 고립될 뿐이라며, 국제 의무를 준수하고 평화의 길을 택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카니 대변인은 또 북한의 도발적 움직임에 대응해 미국과 동맹국들을 방어하기 위해 필요한 조치가 이뤄지고 있다고 거듭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김영권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