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국 "어떤 나라도 한반도 긴장 고조 삼가야"


중국 외교부의 훙레이 대변인. (자료사진)

중국 외교부의 훙레이 대변인. (자료사진)

중국이 남한 내 외국인 대피를 권고한 북한의 행동을 간접적으로 비판했습니다.

훙레이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9일 “중국은 어느 나라일지라도 긴장을 고조시키고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을 저해하는 행동을 하는 것에 반대한다”고 밝혔습니다.

훙 대변인은 이날 정례 회견에서 “현재 조선반도의 정세가 매우 복잡, 민감하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는 한국 내 자국 국민을 철수시킬 계획이 있느냐는 물음에 즉답을 피한 채 “관련국들은 외국 국민의 안전과 합법적 권리를 보장해야 한다”고 요구했습니다.

또 훙 대변인은 한반도가 중국의 이웃이라고 지적하면서 ‘중국의 집 대문’에서 전란이 발생하는 것에 반대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훙 대변인은 한반도 평화와 비핵화라는 중국의 목표가 변하지 않았다고 덧붙였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