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뉴스 Q&A

오바마 대통령, 총기 규제 입법 전방위 압박...'미국인 상당수, 북 위협에 불안감'


진행자) 미국의 주요 뉴스를 알아보는 ‘워싱턴 24시’입니다. VOA 천일교 기자 나와 있는데요. 오늘은 어떤 소식들이 들어왔습니까?

기자) 네. 오바마 대통령이 총기 규제 입법화를 위해 의회를 계속 압박하고 있습니다. 미국인들 상당수가 북한의 계속되는 위협에 불안감을 느끼는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이 소말리아에 무기를 지원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했습니다. 미국의 경제 회복이 아직 더디다는 정부 당국자의 발언이 나왔습니다. 정부의 예산 삭감으로 테러 용의자에 대한 재판이 미뤄지고 있습니다.

진행자) 오바마 대통령이 총기 참사가 벌어졌던 코네티컷 주를 다시 찾았군요?

기자) 그렇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8일 코네티컷주의 한 대학에서 지난해 말 총격 사건으로 어린 자녀를 잃은 피해자 가족과 주민들을 향해 연설했는데요. “샌디훅 참사가 일어난 날은 대통령 재임 기간중 가장 힘든 날이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오바마 대통령은 그러나 이 문제에 제대로 대처하지 못한다면 더 힘든 날이 올 것이라면서 총기 규제에 대한 강한 의지를 나타냈습니다.

진행자)그런데 행사를 마친뒤 샌디훅 총기 피해자들이 오바마 대통령 전용기에 탔다면서요?

기자) 네, 일반인이 대통령 전용기에 탑승한 것 자체가 이례적인 일인데요. 오바마 대통령은 이날 자신의 전용기에 샌디훅 총기 피해자 가족 12명을 태우고 워싱턴 DC로 돌아왔습니다. 피해자 가족들이 워싱턴DC에서 정치인 등을 상대로 총기 규제 반대 운동을 벌이기 위해서였는데요.이 가운데 총기 사건으로 6살짜리 아들을 잃은 니콜 호클리 씨의 말을 들어보시죠.

[녹취: 총기피해가족] “Help this be the moment when real change begins. Help this be the begin…”

호클리 씨는 정치인들과 국민들에게 이번에야 말로 진정한 변화가 시작될 수 있도록 도와 달라면서, 더 이상 비극이 되풀이 되서는 안된다고 호소했습니다.

진행자) 오늘(9일)과 내일(10일)도 총기 규제와 관련한 행사들이 계획돼 있다고요?

기자) 네. 오바마 행정부는 총기 규제와 관련해 의회를 압박하기 위한 행사들을 잇달아 여는데요. 오늘(9일)은 백악관에서 조 바이든 부통령이 주최하는 총기 규제 행사가 열립니다. 또 내일(10일)은 오바마 대통령의 정치적 고향인 시카고에서 또 다른 총기 규제 관련 행사가 준비돼 있는데요, 이 자리에는 영부인 미셸 오바마 여사가 참석합니다.

진행자) 의회 논의는 어떻게 진행되고 있습니까?

기자) 우선 정부와 민주당이 이미 제안한 총기 규제안에 대해서 표결조차 이뤄지지 못하고 있습니다. 공화당 상원의원 13명이 필리버스터, 즉 합법적 의사진행 방해를 통해 법안을 무산시키겠다고 위협하고 있는 상황인데요. 물론 민주당 의원 가운데도 반대 의견이 있습니다. 이에 대한 오바마 대통령의 반응 들어보시죠.

[녹취: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 “They're saying they will do everything they can to even prevent…”

일부 정치인들이 의회의 총기 규제안 표결을 저지하기 위해 모든 수단을 다 동원할 것이라고 하는데, 이는 국민들의 여론을 무시하는 것으로 크게 잘못된 것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진행자) 민주당도 답답한 상황이군요?

기자) 그럴 겁니다. 일부 의원들의 의사 진행을 막기 위해서는 60명 이상의 찬성표가 필요한데요, 현재는 최대 55표까지만 확보가 가능한 것으로 파악되고 있습니다. 해리 리드 민주당 상원 대표의 말을 직접 들어보시죠.

[녹취: 해리 리드 민주당 상원대표] “The least Republicans owe the parents of these 20 little babies who…”

지난 총격 사건으로 희생된 어린이 부모들 가운데는 일부 공화당원들도 포함돼 있다면서, 총기 규제법이 그같은 참사를 막을 수 있었는지 진지한 논의를 해 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습니다.

진행자) 총기 규제에 반대하는 의원 얘기도 들어볼까요?

기자) 네. 공화당 의원들이 많기는 하지만 보수 성향의 지역구를 가진 민주당 의원들도 총기 규제에 반대하기는 마찬가지입니다. 이들은 미국 헌법에 보장된 권리를 한결같이 주장하고 있는데요. 정부와 민주당 주도의 총기 규제안에 반대하고 있는 공화당 소속 찰스 그래슬리 상원의원입니다.

[녹취: 찰스 그래슬리 공화당 상원의원] “We can't ban any more guns, we can't have gun registration…”

정부에 대한 국민들의 신뢰가 땅에 떨어져 있기 때문에 정부 주도의 총기 규제는 불가능하다면서, 오히려 국민들은 헌법에 보장된 권리를 통해 자신을 보호할 수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진행자) 다음 소식인데요. 북한의 계속되는 위협에 불안감을 느끼는 미국인들이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고요?

기자) 네. 북한의 거듭된 위협에 미국인들의 불안감이 커지고 있다고 미국 CNN방송이 보도했습니다. CNN은 여론조사기관 ORC인터내셔널과 공동으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를 가지고 이같이 분석했는데요. 지난 5일부터 사흘동안 전국의 성인 남녀 1천 여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이번 조사에서 응답자의 41%가 북한을 미국의 직접적인 위협 대상으로 지목했습니다.

진행자) 북한 때문에 불안하다는 미국인들이 과거에 비해 얼마나 늘어난 겁니까?

기자) 불과 한달 전 같은 조사에서는 13%에 그쳤습니다. 그러니까 3배 이상 크게 늘어난 건데요. 당시에도 이미 추가 로켓 발사와 3차 핵실험까지 모두 이뤄진 뒤였지만 이를 미국에 대한 직접적인 위협으로 보는 미국인은 그리 많지 않았다는 얘기입니다. 하지만 최근 몇 주 사이에 북한이 미국을 직접 겨냥해 공격하겠다 위협하는 데다 이 같은 사실을 미국 등 세계 주요 언론들이 연일 주요 기사로 다루거나 보도하고 있는 상황이다 보니 그 영향을 받은 것으로 풀이됩니다.

진행자) 얼마 전에는 북한이 남한을 공격할 경우 미국이 나서야 한다는 응답도 꽤 많지 않았습니까?

기자) 그랬었죠. CNN도 같은 물음을 했는데요. 이에 10명 가운데 6명은 역시 한국을 돕기 위한 미국의 군사적 대응을 지지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번 조사에서는 또 북한 핵문제를 외교적 수단이나 경제 제재로 해결할 수 있겠냐는 물음도 있었는데요. 이에 대해서는 절반이 조금 넘는 51%가 부정적인 반응을 보였습니다.

진행자) 미국이 아프리카 소말리아 정부에 무기를 지원할 방침이라고요?

기자) 네. 오바마 대통령이 어제(8일) 소말리아 정부군에 무기를 제공하고 병력을 훈련시킬 수 있는 법적 근거를 마련했는데요. 존 케리 국무장관에게 보낸 서한에서 무기수출과 외국원조 관련법에 따라 소말리아에 무기를 제공하고 병력을 훈련시키면 미국 안보를 강화하고 세계평화를 증진할 수 있다고 강조한 겁니다.

진행자) 그러면 이제 미국이 소말리아에 무기를 지원하는 겁니까?

기자) 충분히 가능하다고 볼 수 있습니다. 그렇다고 당장 그 같은 조치가 취해지지는 않겠지만 앞으로 필요할 경우 언제든 시행할 수 있는 근거는 갖추게 된 셈입니다. 소말리아는 과거 독재 정권이 들어서면서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로부터 각종 제재를 받아왔습니다. 그러다 독재 정권이 무너지면서 지난 1월에야 미국은 현 소말리아 정부를 공식 인정했는데요. 앞서 유엔 안전보장이사회도 지난달 소말리아에 대한 무기 금수 조치를 1년간만 부분적으로 해제한다는 결정을 내린 바 있습니다.

진행자) ‘미국의 경제 회복은 아직 갈 길이 멀다’는 미국 중앙은행 책임자의 발언이 나왔군요?

기자) 그렇습니다. 벤 버냉키 연방준비제도 의장이 어제(8일) 조지아주의 한 세미나에서 밝힌 내용인데요. 버냉키 의장이 이렇게 얘기한 배경이 있습니다. 연방준비제도는 현재 경기 부양을 목적으로 시중에 돈을 푸는 이른바 양적완화 조치를 시행하고 있는데요. 그 규모가 자그마치 매달 850억 달러에 달합니다. 그런데 최근 시중에서 경기가 회복되면 정부가 이 자금을 회수할 것이라는 소문이 돌았습니다. 버냉키 의장의 이번 발언은 시장을 안심시키기 위한 발언으로 풀이됩니다.

진행자) 그러면 양적완화 조치의 정당성을 설명한 거군요?

기자) 네. 시중에 돈을 너무 많이 풀게 되면 자칫 물가인상 등 부작용이 크다는 우려가 전문가들 사이에서 꾸준히 나오고 있습니다. 그런데 버냉키 의장이 아직은 그럴 단계가 아니라고 반박한 겁니다. 버냉키 의장은 그러면서 미국의 지난달 실업률은 7.6%로 여전히 높은 수준이라며 실업률을 끌어내리려는 노력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진행자) 그런데 미국 정부의 예산 삭감으로 테러 용의자에 대한 재판도 늦춰졌다고요?

기자) 네. 얼마 전에 해외에서 테러조직 알카에다 지도자 오사마 빈 라덴의 사위가 붙잡혔었는데요. 술래이만 아부 가이스는 지난달 쿠웨이트로 향하기 위해 요르단을 경유하다가 미국 중앙정보국에 의해 체포돼서 현재 뉴욕에서 재판을 받고 있습니다. 그런데 어제(8일) 뉴욕 맨해튼 연방법원 재판부가 다음 재판 기일을 9월 이후로 한참을 미룬 겁니다.

진행자) 예산 부족으로 법원도 문을 닫게 되나요?

기자) 그런 것은 아니고요. 테러 용의자 가이스는 현재 국선 변호인에게 자신의 변호를 맡기고 있습니다. 이는 국가가 비용을 대고 피고를 위해 무료 변론해 주는 것인데요. 정부의 예산자동삭감으로 국선 변호인들도 올 회계연도가 끝나는 9월까지 5주 이상의 강제 휴무에 나서기 때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