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국제사회, 대처 전 영국 총리 사망 애도


8일 마가렛 대처 영국 전 총리의 죽음을 애도하는 토니 블레어 전 영국 총리.

8일 마가렛 대처 영국 전 총리의 죽음을 애도하는 토니 블레어 전 영국 총리.

국제사회는 어제 (8일) 별세한 영국의 마거릿 대처 전 총리에 대해 일제히 애도를 표시했습니다.

‘철의 여인’으로 불렸던 대처 전 총리는 87살의 나이로 영국에서 숨졌습니다.

토니 블레어 전 영국 총리는 어제 미국에서 연설을 통해 미국과 영국에서 모두 그를 그리워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블레어 전 총리는 “대처 여사는 영국의 첫 여성 총리일 뿐 아니라, 성별을 떠나 매우 훌륭한 지도자였다”고 추앙했습니다.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 또한 성명을 통해, “세계는 자유를 추구했던 위대한 투사를 잃었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호세 마뉴엘 바로소 유럽연합 집행위원장은 대처 전 총리가 유럽을 더 안정적인 곳으로 만드는데 큰 역할을 했다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