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한국 내 외국인들 대피 계획 세워야' 위협


북한이 동해 쪽으로 옮긴 미사일을 10일께 발사할 것이라는 언질을 평양주재 일부 국가 외교관들에게 했다는 외신 보도가 나온 9일 동해안 최북단 통일전망대를 찾은 관광객들이 북한 땅을 살펴보고 있다.

북한이 동해 쪽으로 옮긴 미사일을 10일께 발사할 것이라는 언질을 평양주재 일부 국가 외교관들에게 했다는 외신 보도가 나온 9일 동해안 최북단 통일전망대를 찾은 관광객들이 북한 땅을 살펴보고 있다.

북한이 평양주재 외교관들에게 전쟁에 대비해 철수를 권고한 데 이어 이번엔 한국 내 외국인들에게 미리 대피 계획을 세워야 할 것이라고 위협했습니다. 북한이 한반도 불안을 극도로 끌어올리는 고도의 심리전을 펴고 있다는 분석입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의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 대변인은 9일 담화를 내고 한국에 있는 외국인들에게 전쟁 발발 가능성을 경고했습니다.

담화는 전쟁이 터지는 경우 한국에 있는 외국인들이 피해를 보는 것을 바라지 않는다며 미리 대책을 세울 것을 요구했습니다. 북한 관영매체인 `조선중앙TV'입니다.

[녹취: 조선중앙TV] “남조선에 있는 모든 외국 기관들과 기업들 관광객들을 포함한 외국인들이 신변안전을 위해 사전에 대피 및 소개 대책을 세워야 할 것이라는 것을 알린다”

담화는 또 미국과 한국 정부가 핵전쟁 장비와 같은 대량살상무기를 끌어들여 북한에 대한 전쟁 도발 기회만을 노리고 있다며 현 사태는 한반도 뿐만 아니라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평화와 안전에도 엄중한 영향을 주고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조선아시아태평양평화위원회는 노동당 통일전선부 산하의 아시아 지역 민간 외교창구로 김양건 통일전선부장이 위원장을 겸하고 있고 현대그룹과 금강산 관광사업 등 경제협력 사업에 합의한 기구이기도 합니다.

한국 정부는 북한의 이런 주장에 대해 평양주재 외교관들에게 철수를 권고한 데 이은 고도의 심리전술로 보고 있습니다.

한국 정부 당국자는 북한의 주장은 계속되는 도발 위협의 연장선상에 있는 행동으로 한반도 긴장을 고조시키기 위한 심리전 또는 선전전의 하나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이 당국자는 북한의 주장은 한국 경제에 악영향을 주거나 한국과 국제사회 여론을 자기들에게 유리하게 만들려는 등의 여러 가지 목적을 동시에 노리고 있다고 분석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한국 국책연구기관인 국방연구원 김진무 박사는 북한이 외교관이나 외국인들을 대상으로 한 선전전의 목적은 결국 국제사회의 대북 제재를 완화하려는 데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녹취: 김진무 한국 국방연구원 박사] “현재 한반도 상황은 상당히 안 좋다, 전쟁이 일어날지 모른다는 것을 외국에다 전파하려는 것이거든요, 결국 그게 뭐냐 하면 북한이 한반도 긴장을 극도로 끌어올려서 얻을 수 있는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는 거에요”

한편 윤병세 외교부 장관은 8일 밤 캐서린 애쉬튼 유럽연합 외교안보 정책 고위대표와 통화하고 북한의 태도 변화를 촉구하는 국제사회의 여론 조성에 앞장서 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외교부에 따르면 윤 장관은 북한의 최근 잇따른 위협에 대해 한국 정부가 확고한 대북 억지력을 바탕으로 상황을 안정적으로 관리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애쉬튼 대표는 북한의 도발 위협에 우려를 표명하면서 북한이 한반도 긴장을 고조시키는 도발적 행동을 즉각 중단하고 안보리 결의 등 국제 의무를 준수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