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풍계리 핵실험장 활동 부산


8일 정례브리핑 중인 김민석 한국 국방부 대변인. 북한이 4차 핵실험을 준비 중인 징후가 포착됐다는 일부 보도와 관련해, "현재 (풍계리에서의) 활동은 핵실험 징후로 보지 않는다"고 밝혔다.

8일 정례브리핑 중인 김민석 한국 국방부 대변인. 북한이 4차 핵실험을 준비 중인 징후가 포착됐다는 일부 보도와 관련해, "현재 (풍계리에서의) 활동은 핵실험 징후로 보지 않는다"고 밝혔다.

북한의 풍계리 핵실험장에서 인원과 차량의 활발한 움직임이 포착됐습니다. 한국 정부는 4차 핵실험 징후로 보긴 이르지만 북한이 언제든 추가 핵실험을 할 수 있는 준비는 돼 있는 것으로 판단하고 주의깊게 지켜보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김환용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정부는 북한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의 남쪽 갱도 주변에서 최근 인원과 차량들의 움직임이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류길재 통일부 장관은 8일 국회에 출석해 윤상현 새누리당 의원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습니다.

[녹취: 윤상현 의원 질의, 류길재 통일부 장관 답변] 윤상현 의원: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남쪽 갱도에서 시설 인원 차량들이 왔다 갔다 하고 있다, 이것이 4차 핵실험 징후다, 어떻게 판단하십니까?” 류길재 장관: “그런 징후가 있다는 것만 제가 말씀드릴 수가 있고 이것은 정보와 관련된 사항이기 때문에 이 자리에서 말씀 드린 것은 적절치 않다고 생각합니다.”

한국 정부는 그러나 풍계리에서의 이런 움직임이 4차 핵실험 징후로 보기엔 이르다고 평가했습니다.

김민석 국방부 대변인은 풍계리 남쪽 갱도에서 차량과 물자 인원이 왔다 갔다 하는 것은 사실이지만 핵실험 징후라기 보다는 일상적인 활동으로 본다고 말했습니다.

김 대변인은 그러나 지난 2월 북한이 서쪽 갱도에서 3차 핵실험을 강행할 당시 남쪽 갱도에서 동시에 핵실험 준비를 마쳤기 때문에 북한이 결심만 하면 언제든지 핵실험을 할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와 관련해 정부 소식통은 ‘VOA’에 지난 해 폭우로 피해를 입어 임시방편으로 수리했던 남쪽 갱도 진입로를 제대로 복구하는 작업을 벌이는 모습이 잡혔다고 전했습니다.

이 소식통은 북한이 해빙기를 맞아 일상적인 관리 활동을 벌이고 있는 것인 지 추가 핵실험을 준비하는 징후인지는 분명치 않다고 설명했습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김환용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