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동해 이동 미사일 숨겨...기습 발사 가능성


지난 12일 북한 도발 징후와 관련하여 일일 브리핑 중인 한국 국방부 김민석 대변인. (자료사진)

북한이 무수단 중거리 미사일 2기를 동해안으로 이동시킨 뒤 발사대가 장착된 차량에 실어 특정시설에 숨긴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미-한 정보 당국은 미사일 기습 발사 가능성에 대비하고 있습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정부 고위 소식통은 5일 북한이 이번 주 초 무수단 중거리 미사일 2기를 기차를 이용해 동해안으로 옮기고 발사대가 장착된 차량에 탑재한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미사일이 탑재된 차량을 특정시설에 숨긴 것으로 보인다며 미-한 정보 당국이 그 시설을 집중 감시하고 있다고 전했습니다.

이들 차량은 이동 후 갑자기 정보 당국의 감시망에서 사라진 것으로 알려졌으며 차량에 실려 이동이 쉬운 만큼 감시 추적이 쉽지 않습니다.

북한이 미사일 탑재 차량 2대를 숨긴 것은 미-한 감시망을 따돌리고 기습적으로 미사일을 발사하겠다는 의도로 풀이됩니다.

이에 따라 미-한 두 나라는 이지스 구축함과 첩보위성을 동원해 강원도 원산 지역을 포함한 동해안을 정밀감시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특히 미국은 일본 북부 서태평양 지역에 SBX-1, 해상 기반 X-밴드 레이더 1대를 배치한 데 이어 추가로 1대를 더 이동시키고 있습니다. 한국 국방안보포럼 양욱 연구위원입니다.

[녹취: 양욱 한국 국방안보포럼 연구위원] “북한이 보유한 무수단 미사일이나 KN-5, 8 미사일 같은 경우에는 미국의 괌이나 알래스카까지는 공격을 할 수 있습니다. 이런 부분을 대응하기 위해서 SBX-1 레이더를 배치한 것이 아닌가. 다분히 방어적인 목적이라고 생각됩니다.”

한국 군도 사거리 3천~4천km의 무수단 미사일 기습발사에 대비해 탐지체계를 가동 중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한국 국방부 김민석 대변인의 기자설명회 내용입니다.

[녹취: 김민석 한국 국방부 대변인] “지금 저희들은 스커드미사일, 노동, 무수단 세 가지 미사일의 발사 준비와 정황에 대해서 집중적으로 감시를 하고 있습니다. 그것이 만약에 우리에게 영향을 준다면 그에 맞는 대비태세를 갖출 것입니다.”

한편, 한국 군 소식통은 탐지거리 천km인 SPY-1 레이더를 탐지한 7천600t급 이지스함 2척이 동해와 서해에서 각각 대기하고 있으며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하면 궤적을 추적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미-한 연합훈련을 마치고 복귀했던 서애유성룡함은 최근 동해상으로 이동했으며 율곡이이함은 서해상에 배치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북한이 무수단 미사일을 발사하면 동해상에서 대기 중인 서애유성룡함이 최초로 탐지할 가능성이 큽니다.

한국 군은 또 북한 미사일을 탐지할 수 있는 육상의 ‘그린파인 레이더’와 공중조기경보통제기 ‘피스아이’도 가동 중입니다.

북한이 지난 해 12월12일 은하3호 장거리 미사일을 발사했을 때 이지스함은 94초, 피스아이 97초, 그린파인 레이더는 120초 만에 미사일 발사 사실을 한국 군에 보고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한상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