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박근혜 대통령 "북한 도발 엄두 못내게 해야"


2일 오전 청와대에서 외교안보장관회의를 주재하는 박근혜 한국 대통령(왼쪽). 이날 회의에는 김관진 국방부 장관, 류길재 통일부 장관, 남재준 국정원장, 허태열 비서실장, 김장수 국가안보실장, 주철기 외교안보수석 등이 참석했으며 외교부 장관은 방미로 장관대리가 참석했다.

2일 오전 청와대에서 외교안보장관회의를 주재하는 박근혜 한국 대통령(왼쪽). 이날 회의에는 김관진 국방부 장관, 류길재 통일부 장관, 남재준 국정원장, 허태열 비서실장, 김장수 국가안보실장, 주철기 외교안보수석 등이 참석했으며 외교부 장관은 방미로 장관대리가 참석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은 강력한 외교적 군사적 억지력으로 북한이 감히 도발할 생각을 하지 못하도록 하는 게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오늘 (2일) 열린 취임 후 첫 외교안보장관회의에서 장거리 미사일 발사와 3차 핵실험 이후 북한의 위협 수위가 날로 높아지고 있는 엄중한 상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고 윤창중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습니다.

윤 대변인은 오늘 회의에서 북한의 최근 동향과 개성공단 상황, 그리고 국제사회 반응 등에 대해 평가하고 군의 대비 태세와 외교적 노력 등 정부 대응 방안에 대해 깊이 있는 논의가 있었다며, 상황을 봐 가며 외교안보장관회의와 국가안전보장회의가 수시로 열릴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오늘 회의에는 김장수 국가안보실장을 비롯해 김관진 국방부 장관과 류길재 통일부 장관, 남재준 국가정보원장 등이 참석했습니다.

VOA 뉴스 김환용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