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박근혜 대통령 "남북관계 서두르지 말고 신뢰 쌓아야"


27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외교부·통일부 업무보고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는 박근혜 한국 대통령.

27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외교부·통일부 업무보고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는 박근혜 한국 대통령.

한국의 박근혜 대통령은 오늘 (27일) 통일부와 외교부로부터 업무 보고를 받고, 남북관계를 서두르지 말고 차근차근 발전시켜 나가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통일부와 외교부는 강력한 억지를 바탕으로 단계적으로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를 이행하겠다고 보고했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박근혜 대통령은 청와대에서 열린 통일부와 외교부 업무보고에서 새 정부의 대북정책은 확고한 안보를 바탕으로 남북간 신뢰를 회복해 평화정착의 기반을 구축하는 것이라며 이에 따른 실천방안을 강구하라고 지시했습니다.

특히 남북관계는 서두르지 말고 벽돌을 쌓아 올리듯 신뢰를 쌓아 지속가능한 평화를 구축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또 북한이 도발하면 반드시 대가를 치르게 하고 약속을 지키면 한국도 약속을 지켜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북 핵 문제는 한반도 뿐아니라 동북아와 세계 평화에도 명백한 위협이 되는 만큼, 국제사회와 협력해 북 핵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통일부는 업무 보고에서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를 통해 북한의 변화를 끌어내는 단계적 이행 방안을 보고했습니다.

통일부는 이를 위해 우선 세계보건기구 WHO와 유엔아동기금 UNICEF 등 국제기구와 민간단체를 통해 북한 취약계층에 대한 지원을 지속하겠다는 방침을 밝혔습니다.

또 적절한 시기에 이산가족 상봉을 위한 남북 적십자회담을 제의하고, 국군포로와 납북자 문제 해결을 위해 북측에 경제적 보상을 제공하는 등의 실질적인 해법을 모색하겠다고 보고했습니다.

이와 함께 한반도 정세를 봐가며 당국 차원의 대화를 추진해, 천안함과 연평도 사태에 대한 북한의 책임 있는 조치를 확보하겠다고 설명했습니다. 류길재 통일부 장관의 기자설명회 내용입니다.

[녹취: 류길재 장관] “대화는 언제든지 열려있고, 그렇지만 그 대화를 가졌을 때에는 뭔가 문제를 해결하는 어떤 실질적으로 협의를 하는 그런 대화이기를 우리는 강력히 바란다. 북한이 5.24 조치 해제를 위해선 한국의 국민들과 정부에 북한이 취해야 될 책임 있는 조치를 취하는 것이 우선이라고 생각이 됩니다.”

또 북 핵 문제 해결을 위해 남북간에 실질적인 협의를 추진하겠다는 방침도 보고했습니다.

강력한 억지를 바탕으로 설득과 압박을 병행해 남북 회담에서 북 핵 문제를 의제화하는 방안을 추진하겠다는 겁니다.

[녹취: 류길재 장관] “한반도에서 신뢰가 쌓이는 것이 남북관계 발전에만 영향을 주고 끝나는 것이 아니고, 그것이 비핵화 협상에 뭔가 기여를 해야 된다는 것이죠. 앞으로 남북대화가 잘 되고 서로 간에 신뢰를 쌓게 되면 북 핵 문제를 남북회담에서도 논의할 수 있는 그런 자리가 만들어질 수 있지 않을까..”

류 장관은 안보와 협력의 균형을 유지하면서 단계적으로 남북간 신뢰를 형성할 것이라며, 남북관계 개선을 위해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외교부는 업무보고에서 북 핵 문제의 진전을 위해 대화와 압박을 병행하는 전략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보고했습니다.

국제 공조를 통한 대북 압박과 함께 6자회담 참가국들과의 다각적인 협의를 지속해 나가겠다는 겁니다.

외교부는 미-한 동맹을 21세기 포괄적인 전략동맹으로 심화시키는 한편, 중국과는 정치, 안보 분야에 이어 인문 분야에서의 협력관계를 증진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