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방부 "북한의 어떠한 도발에도 대응 준비"

  • 이성은

조지 리틀 미국 국방부 대변인. (자료사진)

조지 리틀 미국 국방부 대변인. (자료사진)

미국 정부는 북한의 어떠한 도발에도 대응할 준비가 돼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특히 잇따른 도발 위협으로 북한이 얻을 것은 아무 것도 없다며 자제를 당부했습니다. 이성은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미국 국무부와 국방부는 26일 각각 브리핑을 통해 북한의 최근 위협적 행위와 발언들에 대해 우려를 표명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이 위협과 도발을 통해 얻을 것은 아무 것도 없다고 거듭 밝혔습니다.

패트릭 벤트렐 국무부 부대변인은 26일 북한이 미 태평양사령부 기지가 위치한 하와이와 괌 등을 타격 대상으로 지목한 데 대해, 주변국들에 대한 위협이라고 비난했습니다.

[녹취:벤트렐 부대변인] “North Korea’s bellicose…”

북한이 호전적인 위협으로 관심을 끌고 주변국들을 겁주려는 수법을 반복하고 있다는 겁니다.

벤트렐 부대변인은 미국은 자국은 물론 한국과 일본 등 동맹국을 방어할 수 있는 완전한 능력을 갖추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국방부 역시 북한의 어떠한 도발에도 대응할 준비가 돼 있다고 밝혔습니다.

조지 리틀 국방부 대변인은 26일 “미국은 북한이 말하고 행하는 모든 것들을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리틀 대변인은 이어 북한의 위협과 도발은 스스로를 더욱 고립시킬 뿐아니라 동북아시아 지역의 평화와 안정을 달성하려는 국제사회의 노력을 저해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이성은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