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박근혜 대통령, 천안함 3주기 추모식 참석


한국 박근혜 대통령이 26일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열린 천안함 용사 3주기 추모식에서 추모사를 하고 있다.

한국 박근혜 대통령이 26일 국립대전현충원에서 열린 천안함 용사 3주기 추모식에서 추모사를 하고 있다.

북한의 어뢰 공격으로 인한 천안함 폭침 사건이 발생한 지 오늘 (26일)로 3주년을 맞았습니다. 한국의 박근혜 대통령은 대전 국립현충원에서 열린 추모식에서, 북한이 생존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은 핵무기를 버리는 것이라며 북한의 변화를 강력히 촉구했습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국가보훈처 주관으로 열린 이날 추모식에는 박근혜 대통령을 비롯해 전사자 유가족과 일반 시민 등 5천여 명이 참석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추모사에서 천안함 3주기를 맞아 북한의 변화를 강력하게 촉구한다며, 북한은 핵무기가 자신들의 체제를 지켜줄 수 있다는 생각에서 하루빨리 벗어나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박근혜 대통령] "주민들은 굶주림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데 체제유지를 위해 핵무기 개발에 국력을 집중하는 것은 국제적 고립을 자초할 뿐입니다. 핵무기와 미사일, 도발과 위협을 스스로 내려놓고 국제사회의 책임 있는 일원으로 변하는 것만이 북한이 생존할 수 있는 유일한 길입니다."

박 대통령은 이어 북한은 더 이상 젊은이들의 희생과 남북 대결의 악순환을 가져오는 도발을 즉각 중단하고, 한반도 평화와 번영이라는 선순환의 길을 선택해야 한다고 거듭 촉구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또 46 명의 전사자들에 대해 애도를 표한 뒤 나라를 위해 희생하고 순직한 용사들의 뜻이 절대 헛되지 않도록 하겠다고 다짐했습니다.

[녹취:박근혜 대통령] "오늘의 대한민국은 천안함 용사를 비롯한 수많은 호국영령들의 희생 위에 지켜온 소중한 나라입니다. 천안함 용사 3주기 추도식이 대한민국을 수호하고 화합과 희망의 미래로 나아가는 새로운 출발점이 되기를 바랍니다."

‘숭고한 호국 혼, 지켜갈 내 조국’이라는 주제로 열린 추모식은 경건한 분위기 속에 국민 의례와 헌화•분향, 추모사, 추모 공연의 순으로 진행됐습니다.

한국 국방부는 천안함 3주기를 맞아 만반의 대비태세를 갖추고 있다며 북한이 도발할 경우 천 배, 만 배의 보복으로 응징할 것이라고 경고했습니다. 국방부 위용섭 대령의 정례브리핑 내용입니다.

[녹취: 위용섭 대령] “지금 군 대비태세는 지난 번에 격상됐던 수준을 계속 유지하고 있고요. 그리고 특히 이번 천안함 3주기를 맞아서 결의대회를 포함해서 전의를 가다듬고 있습니다 우리 군은 그날의 아픔을 결코 잊지 않고 있습니다. 만약 북한이 또 그와 같은 만행을 자행해 온다면 우리 군은 천 배, 만 배의 보복으로 천안함 46 호국용사들의 넋을 위로할 것입니다.”

김관진 국방부 장관은 예하부대에 하달한 지휘서신에서 한국 군의 강한 대비태세와 확실한 응징 준비만이 북한의 도발을 억제할 수 있다며 철저한 대비태세를 당부했습니다.

천안함이 피격된 날을 ‘응징의 날’로 정한 해군은 호위함과 초계함 등을 동원해 서해 해상에서 기동훈련을 실시했습니다.

부대별로는 긴급 출항 훈련과 함께, 해양수호 결의대회도 열었습니다.

27일은 백령도에서 천안함 46용사 위령탑을 참배한 뒤 피격 현장에서 해상위령제를 거행합니다.

이와 함께 전국 34개 도시에서는 추모식과 안보결의대회가 이어졌고, 천안함 피격 사건을 조명하기 위한 사진전도 전국 곳곳에서 잇따라 개최돼 희생된 장병들을 추모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