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군 최고사령부 '1호 전투근무태세 진입'


북한은 26일 인민군 최고사령부 성명을 통해 전략로케트(미사일)군부대와 장거리포병 부대를 포함한 모든 야전 포병군 집단들을 '1호전투근무태세'에 진입시킨다고 발표했다. 북한 조선중앙TV 아나운서가 최고사령부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북한은 26일 인민군 최고사령부 성명을 통해 전략로케트(미사일)군부대와 장거리포병 부대를 포함한 모든 야전 포병군 집단들을 '1호전투근무태세'에 진입시킨다고 발표했다. 북한 조선중앙TV 아나운서가 최고사령부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북한 군 최고사령부가 오늘 (26일) 1호 전투근무태세에 진입한다고 밝혔습니다. 미국의 핵 위협을 더 이상 묵과할 수 없으며 나라의 자주권과 최고 존엄을 수호하기 위해 실제적인 군사 행동을 과시하게 될 것이라고 위협했습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이 26일 군 최고사령부 성명을 통해 전략미사일 부대와 장거리 포병 부대를 포함한 모든 야전 포병군을 1호 전투근무태세에 진입시킨다고 밝혔습니다.

최고사령부 성명은 최근 미국 B-52 전략폭격기의 한반도 비행훈련과 미-한 연합군 작전계획 등을 언급하면서 북한군과 인민의 단호한 대응 의지를 실제적인 군사 행동으로 과시하게 될 것이라며 이같이 위협했습니다.

또 나라의 최고 자주권과 존엄을 침해 당하고 미국의 핵 위협과 공갈이 계속되는 현실을 더 이상 묵과할 수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특히 최고사령부는 미국 본토와 하와이, 괌 등의 미군 기지는 물론 한국과 그 주변 지역의 적들을 타격하게 될 모든 야전 포병군을 1호 전투근무태세에 진입시키게 된다고 밝혔습니다.

1호 전투근무태세는 그 동안 북한 매체에 등장하지 않았던 표현으로, 북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미사일과 장사정포 부대에 최고 수준의 전투준비태세를 명령한 것으로 분석됩니다.

한국의 북한 전문가들은 이번 최고사령부 성명이 미-한 연합훈련에 대응해 한반도의 긴장감을 최대한 끌어올리려는 의도라고 풀이했습니다. 한국 국방연구원 김진무 박사입니다.

[녹취: 김진무 한국 국방연구원 박사] “우리가 지금 훈련 중이니까 북한도 거기에 대응해서 긴장을 끌어올리는 게 첫 번째 이유라고 봐야겠죠. 우리 훈련에 대응하는 거죠. 내부적으로도 지금 전쟁 분위기를 막 끌어올리고 있는 거죠. 북한 특성상 대다수의 주민들 대부분은 외부세계를 몰라요. 우리가 막 쳐들어온다고 그러는 거 아니예요.”

김 박사는 또 계속되는 북한의 위협들이 미국과 한국을 압박하는 것은 물론 북한 제재에 동참 의사를 밝힌 중국을 향해 있다고도 분석했습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지난 25일 인민군 제324대연합부대와 제287대연합부대, 해군 제597연합부대가 참여하고 공기부양정 등이 동원된 '상륙 및 반상륙 훈련'을 진행했다고 26일 보도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지난 25일 인민군 제324대연합부대와 제287대연합부대, 해군 제597연합부대가 참여하고 공기부양정 등이 동원된 '상륙 및 반상륙 훈련'을 진행했다고 26일 보도했다.

이에 앞서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김 제1위원장이 25일 동해에서 진행된 인민군 연합부대와 해군 연합부대 훈련을 참관했다고 보도했습니다.

이에 대해 한국 국방부 공보담당 위용섭 대령은 기자설명회에서, 북한의 해군과 육군이 상륙과 이를 저지하는 반상륙훈련을 쌍방으로 진행했으며 해군의 공기부양정과 육군의 방사포 등 포병부대가 참여했다고 설명했습니다. 한국 국방부 공보담당 위용섭 대령입니다.

[녹취: 위용섭 한국 국방부 공보담당관] “이번 훈련 역시 또 앞으로 진행될 훈련 역시 어디 상황으로 튈지 모르는 예측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평가하고 있고 이에 대해서 우리 군은 한미 연합 방위태세를 확고히 구축하는 가운데 만반의 대비태세를 갖추고 있습니다.”

한국 국방부는 북한 군의 움직임을 예의주시하고 있으며 북한 군의 도발 징후는 아직 포착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VOA 뉴스 한상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