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김관진 국방장관 유임...청와대 "안보 위기 반영"


한국 박근혜 대통령이 22일 오후 청와대에서 유임된 김관진 국방부 장관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한국 박근혜 대통령이 22일 오후 청와대에서 유임된 김관진 국방부 장관과 기념촬영하고 있다.

한국 이명박 정부의 마지막 국방장관인 김관진 장관이 박근혜 정부의 첫 국방장관으로서의 임무도 수행하게 됐습니다. 새 정부가 들어선 뒤 장관이 유임된 것은 한국 국방부 창설 이래 처음입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박근혜 한국 대통령이 22일 김병관 국방장관 내정자가 사퇴함에 따라 다른 인물을 선택하지 않고 김관진 현 장관을 새 정부 첫 국방장관으로 임명했습니다.

청와대는 북한의 계속되는 도발로 국가안보가 위기인 상황에서 또다시 정치적 논쟁으로 시간을 지체하기에는 국가와 국민의 안위가 위급한 상황이라는 판단을 내렸다며 유임 배경을 밝혔습니다. 김행 청와대 대변인입니다.

[녹취: 김행 청와대 대변인] “박근혜 대통령께서는 투철한 안보관과 지도력을 인정 받아온 김관진 국방장관을 유임시킴으로써 안보 위기를 안정시키고 국민의 불안을 해소시키는 데 주력하고자 결정하셨습니다.”

김 대변인은 새 정부 국방장관이 확정된 만큼 이제 여야 정치권과 국민 모두 한 마음이 되어 국가안보를 지키는 데 한치의 소홀함도 없어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김관진 장관의 유임은 북한의 3차 핵실험 등 안보 위기가 고조되는 상황에서 국방장관 공백을 더 이상 방치할 수 없다는 박 대통령의 위기 의식과 함께 김 장관이 특유의 카리스마로 국방행정을 펼친 점이 인정받은 것으로 풀이됩니다.

지난 2010년 11월 취임한 김 장관은 2년 4개월째 국방장관으로 재임하면서 ‘전투형 강군’, ‘북한 도발 시 원점 타격’ 등 여러 구호를 만들어 냈습니다.

또 일선부대 순시 때 북한이 도발하면 도발원점 뿐아니라 지원세력과 지휘세력까지 충분하게 응징해야 한다는 지침을 빼놓지 않고 강조했습니다.

때문에 북한은 각종 관영매체를 동원해 김 장관을 ‘특등 호전광’, ‘역도’, ‘괴뢰패당 우두머리’ 라며 강하게 비난해 왔습니다.

김 장관은 유임 결정 이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북한의 도발에 대한 대비태세를 철저히 유지할 것이며 현재의 안보 상황을 잘 관리해 한국의 평화를 지킬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전 정부에서 임명된 국방장관이 새 정부에서 유임된 것은 한국 국방부 창설 이후 처음입니다.

앞서 도덕성 논란에 휘말렸던 김병관 국방장관 내정자는 자진사퇴했습니다.

김 내정자는 지난 달 23일 박근혜 정부의 첫 국방장관 후보자로 내정된 후 여러 의혹으로 정치권에서 사퇴 압박을 받아 오다 결국 내정 38일 만에 자진사퇴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한상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