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이스라엘 정상, 확고한 안보 동맹 강조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왼쪽)이 20일 예루살렘에서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와 공동기자회견을 가졌다.

바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왼쪽)이 20일 예루살렘에서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와 공동기자회견을 가졌다.

미국의 바락 오바마 대통령이 미국과 이스라엘 양국간 변함없는 동맹을 다짐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20일 이스라엘 공항 도착 직후 가진 기자회견에서 집권 2기 첫 방문지로 이스라엘을 택한 것은 결코 우연이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또 중동 지역 부는 변화의 바람은 약속과 위험을 동시에 가져다 주고 있다면서 자신은 이번 방문을 통해 이스라엘과의 돈독한 동맹을 재확인 하고 이스라엘의 안보를 위한 미국의 공약을 분명히 밝히고 싶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는 환영의 뜻을 나타냈습니다. 네타냐후 총리는 오바마 대통령이 이스라엘 안보를 위해 지원하겠다는 약속, 특히 이스라엘이 외부의 위협에 자체 방위할 권한을 명백히 재확인해 준데 대해 감사하다고 답했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어 네타냐후 총리와 회담을 갖고 이란 핵 문제에 관한 대응 방안을 비롯해, 팔레스타인과의 평화 협상 문제, 또 시리아 사태 등을 집중적으로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오바마 대통령은 이와 함께 이스라엘이 실전 배치한 미사일 방어체제 ‘아이언 돔’ 시설을 둘러봤습니다.

이어 시오니즘 이론가 시어도르 헤르츨의 묘소를 참배하고 ‘사해문서’ 박물관도 찾았습니다.

한편 오바마 대통령은 21일 팔레스타인 거주지역이자 이스라엘과의 분쟁지역인 요르단강 서안 지구를 방문해 마흐무드 압바스 자치정부 수반 등과 회담을 갖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