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캐나다 하원, 북 핵·인권 규탄 동의안 채택


디팩 오브라이 캐나다 외교부 차관. (자료사진)

디팩 오브라이 캐나다 외교부 차관. (자료사진)

캐나다 하원이 18일 북한의 핵 개발을 규탄하고 주민의 인권 보호를 촉구하는 동의안(Motion)을 만장일치로 채택했습니다. 김영권 기자가 보도합니다.

캐나다 하원은 18일 열린 본회의에서 디팩 오브라이 외교부 의회담당 차관겸 보수당 의원이 제출한 북한인권동의안을 만장일치로 채택했습니다.

오브라이 차관은 이날 동의안 내용을 직접 읽으며 북한 정부의 핵실험 강행과 주민들의 인권 유린을 강하게 규탄했습니다.

[녹취: 오브라이 차관] “This house unequivocally condemns North Korea’s recent nuclear test in violation of its international obligations…

동의안은 북한에 만연된 국민의 기본적인 권리 유린에 대해 심각한 우려를 표명했습니다. 그러면서 고문 등 반인륜적인 처벌, 임의적 구금, 법치의 부재, 연좌제, 정치범 수용소의 심각성을 지적했습니다.

동의안은 또 많은 북한 주민들이 만성적인 굶주림과 식량난 등 인도적 위기를 겪고 있음에도 북한 정부는 계속 핵무기를 개발하고 있다며 이에 심각한 우려를 표명한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오브라이 차관] “rejects the North Korean regime’s increasingly aggressive actions…

최근의 탄도 미사일 발사와 한국에 대한 공격 위협 등 증가하는 북한 정권의 공격적인 행동을 배격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런 행동은 동북아는 물론 국제사회의 평화와 안보를 위협한다는 겁니다.

동의안은 북한 김정은 정권에 무모한 핵 프로그램을 단념하고 주민들의 민생을 돌보라고 촉구했습니다. 또 주민들의 자유를 존중하며 북한에 대한 유엔안전보장이사회의 결의안을 준수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캐나다 의회의 동의안은 구속력이 없지만 특정 사안에 대해 관심을 부각시킨다는 측면에서 북한의 핵과 인도적 문제가 더욱 조명을 받을 것으로 보입니다.

이 동의안을 제출한 오브라이 차관은 과거 보고서를 통해 탈북자들의 강제 북송 문제를 제기하는 등 북한의 인권과 인도적 문제에 큰 관심을 보여왔습니다.

캐나다 정부는 지난달 북한의 심각하고 조직적으로 만연된 인권 문제에 대해 철저한 조사가 필요하다며 유엔인권이사회의 조사기구 설립을 공개적으로 지지했습니다.

VOA 뉴스 김영권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