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방부 "B-52 투입, 대한 방위 결의 반영"

  • 윤국한

조지 리틀 미국 국방부 대변인. (자료사진)

조지 리틀 미국 국방부 대변인. (자료사진)

미군이 `키 리졸브’ 합동 군사훈련 기간에 B-52 전략폭격기를 투입한 것은 한국 방어에 대한 미국의 결의를 보여주는 것이라고 미국 국방부가 밝혔습니다.

조지 리틀 국방부 대변인은 어제 (18일) 기자들에게, 미군의 B-52 전략폭격기가 지난 8일에 이어 19일에도 한국으로 비행하는 사실을 확인했습니다.

그러면서 이를 통해 동맹국인 한국에 대해 확고한 방어 의지가 있다는 매우 강력한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리틀 대변인에 따르면 B-52 폭격기는 `독수리 훈련’의 일환으로 지난 8일 괌의 앤서슨 공군기지에서 한 차례 출격해 한국 상공을 비행했습니다.

리틀 대변인은 B-52 폭격기가 정밀조준이 가능한 재래식 또는 핵무기 운반을 포함해 다양한 임무를 수행할 수 있다며, 미군은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전략적 태세를 강화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전폭기 훈련을 계속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VOA 뉴스 윤국한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