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통일부 "한미 FTA, 개성공단 제품 인정 노력"


개성공단 내 한국 기업에서 근무하는 북한 근로자들. (자료 사진)

개성공단 내 한국 기업에서 근무하는 북한 근로자들. (자료 사진)

한국 정부는 미-한 자유무역협정, FTA가 지난 15일 발효 1주년을 맞은 것과 관련해, 개성공단 제품이 한국산으로 인정받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김형석 통일부 대변인은 오늘(18일) 기자 설명회에서, FTA 협정문에 명시된 대로 개성공단 제품의 원산지 문제를 결정하기 위한 미-한 간 한반도 역외 가공지역 위원회를 설치하고 협의를 진행할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김 대변인은 다만 역외 가공지역 위원회를 언제 개최할 지는 확정되지 않았다고 설명했습니다.

통일부의 이 같은 언급은 북한의 핵실험 등으로 개성공단 제품이 한국산으로 인정되기 쉽지 않을 것이라는 주장이 제기되고 있는 가운데 나온 것입니다.

VOA 뉴스 김은지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