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방부 부장관 "한국 방어 의지 투철"


애슈턴 카터 미국 국방부 부장관이 18일 방한 중 미국대사관 공보과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애슈턴 카터 미국 국방부 부장관이 18일 방한 중 미국대사관 공보과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있다.

한국을 방문 중인 애쉬턴 카터 미 국방부 부장관이 오늘(18일) 기자회견을 열고, 미-한 동맹은 굳건하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미국의 한국 방어에 대한 철저한 의지를 밝히고 B-52 전략폭격기의 비행훈련도 예고했습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을 방문 중인 애쉬턴 카터 미국 국방부 부장관은 한국을 방어하겠다는 미국의 의지는 투철하고 확고한 방위 공약도 지속적으로 유지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카터 부장관은 김관진 한국 국방부 장관과의 면담 직후 주한 미대사관 공보처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미국은 한국 방어를 위한 모든 전략을 갖추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특히 미국의 핵우산이 제공하는 확장 억제와 관련해 충분한 의지와 공약을 갖고 있다며 미국의 모든 사용 가능한 능력을 미-한 동맹에 쏟을 수 있는 여건을 보장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애슈턴 카터 미국 국방부 부장관]“the Unite state remains steadfast…”

카터 부장관은 이어 미-한 연합훈련인 키 리졸브 훈련의 하나로 19일 한반도 지역에서 B-52 전략폭격기 비행훈련을 할 것이며 이 훈련은 정기적으로 이뤄지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미 국방부가 북한의 핵과 미사일에 대비해 서부해안의 미사일 방어망을 증강하기로 한 발표와 관련해서는 북한의 장거리 미사일 발사 능력보다 미국의 방어 능력을 빨리 구축하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카터 부장관은 특히 미-한 동맹이 집중해야 할 조치는 미국의 능력을 더욱 강화시키는 노력을 하는 것이라며 미국은 역내 국가와 함께 완벽한 미사일 방어체계 구축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북한이 도발을 자행하면 오히려 미-한 동맹 능력이 지속적으로 더욱 강해질 것이고 자신이 한국을 방문한 이유도 미-한 동맹에 대한 의지와 공약을 공유하면서 군사적인 준비태세에 발전이 있을 것임을 알리기 위해서라고 말했습니다.

카터 부장관은 기자회견이 끝난 뒤 제임스 서먼 미-한 연합사령관과 함께 키 리졸브 훈련 현장을 방문해 연습을 참관했습니다.

한편, 한국 국방부는 북한의 군사훈련 강도가 현재 평년 수준으로 완화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한국 국방부 김민석 대변인은 기자 설명회에서 북한이 고강도 훈련과 함께 여러 관영매체를 통해 위협적인 발언을 쏟아냈지만 그런 것들이 심리전으로 평가된다면서 이같이 말했습니다.

[녹취: 김민석 한국 국방부 대변인] “초반에 북한이 과거보다 아주 강도 높게 활발히 훈련을 실시했었습니다. 지금은 평년 수준으로 다시 떨어진 것 같고요. 그러나 북한이 언제 또 도발할지 알 수 없습니다. 도발할 수 있는 수단도 많이 있고 단기간 준비해서 도발할 수 있기 때문에 우리는 한-미 정보자산을 다 동원해서 현재 자세히 들여다보고 있고”

김 대변인은 또 북한의 육-해-공군 부대들이 합동으로 훈련을 하고 거기에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참석해야 국가급 훈련으로 볼 수 있다면서 그런 조건이 갖춰질 지 여부는 좀 더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한상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