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EU, 시리아 반군에 무기 제공 논의


15일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유럽연합 정상회담에서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오른쪽)와 프랑수아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왼쪽)이 대화하고 있다.

15일 벨기에 브뤼셀에서 열린 유럽연합 정상회담에서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오른쪽)와 프랑수아 올랑드 프랑스 대통령(왼쪽)이 대화하고 있다.

시리아 정부군과 반군 간 폭력사태가 오늘로 (15일) 2주년을 맞습니다.

이에 따라 유럽연합 회원국들은 오늘 네덜란드 브뤼셀에서 열리는 회의에서 시리아 반군에 대한 무기 제공을 허락할 지 여부를 논의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유럽연합은 현재 회원국들이 시리아 반군에 무기를 제공하는 것을 금지하고 있고, 이 같은 금수조치는 오는 5월말까지 유효합니다.

이에 앞서 로랑 파비우스 프랑스 외무장관은 어제 프랑스와 영국은 유럽연합이 이 같은 금지해제를 논의하기 위해 이번 달 안에 긴급 회담을 열길 바란다고 말한 바 있습니다.

파비우스 장관은 또 만약 다른 회원국들이 이에 반대하는 입장을 편다해도 프랑스와 영국은 무기를 제공할 것이라는 뜻을 내비쳤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