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국 실업수당 청구, 5년 만에 최저


14일 뉴욕 의료 서비스 직업 박람회에 참석한 구직자들.
지난주 미국의 신규 실업수당 신청자 수가 5년만에 최저 수준을 기록했습니다.

미 노동부가 14일 발표한 3월 둘째주 실업수당 신청 건수는 33만2천 건으로 전 주에 비해 1만명 줄었습니다.

이에 따라 최근 4주간 평균 실업수당 신청 건수는 34만7천 건으로 지난 2008년 3월 이후 가장 낮았습니다.

경제 전문가들은 실업 수당 신청이 감소한 것은 직장에서 해고된 노동자들이 그 만큼 줄었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지난해 11월과 비교하면 13%가 감소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한편 미국에서는 지난달 23만6천개의 새로운 일자리가 만들어 지면서 평균 실업률이 7.7%로 나타나, 오바마 대통령 집권 이후 최저치를 기록한 바 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