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김정은, 연평도 겨냥 포사격 훈련 지도'


북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연평도와 백령도의 타격과 관련된 포병부대의 실탄 사격훈련을 지도했다고 노동신문이 14일 전했다. 사진은 노동신문 2면에 실린 포사격 훈련 장면.

북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연평도와 백령도의 타격과 관련된 포병부대의 실탄 사격훈련을 지도했다고 노동신문이 14일 전했다. 사진은 노동신문 2면에 실린 포사격 훈련 장면.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한국의 연평도와 백령도를 겨냥한 포사격 훈련을 지도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이에 대해 한국 군은 특별한 의도가 담겨 있지 않은, 예년과 비슷한 수준의 훈련으로 생각한다고 밝혔습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국방부 김민석 대변인은 14일 기자설명회에서 북한이 백령도와 연평도 등 서해 최전방 지역을 표적으로 삼아 가상 사격훈련을 했고, 김 제1위원장이 직접 현지 지도한 것으로 알고 있으며 이 훈련을 국가급 훈련으로 보지 않는다고 밝혔습니다.

또 북한 군이 지난 해에도 비슷한 시기에 ‘키 리졸브’ 연습을 빌미로 남포지역 부대에서 유사한 규모의 훈련을 했었다며 특별한 의도가 있다고 판단하지 않는다고 말했습니다.

김 대변인은 북한 군이 현재 국가급 육-해-공군 합동훈련을 하는 것으로 보이지는 않지만 언제든지 도발할 수 있는 만큼 만반의 대비태세를 갖추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녹취: 김민석 한국 국방부 대변인] “북한은 언제든지 도발할 수 있습니다.도발하면 강력하게 응징한다는 대비태세도 갖추고 있고. 북한이 연평도, 백령도 부근에 대해서 전방에 포병부대가 증강되면 증강되는 것을 즉각 압니다. 그 상황에 맞춰서 우리들도 곧바로 작전계획을 세워서 대응할 수 있는 능력을 갖춥니다.”

김 대변인은 또 반잠수정 등 북한 침투세력의 활동이 급증한 데 대해서 잠수함 탐지 능력을 갖춘 구축함 등을 활용해 다각적인 경계활동을 벌이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앞서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김 제1위원장이 연평도와 백령도를 겨냥한 포사격 훈련을 지도했다고 보도했습니다.

[녹취: 조선중앙통신] “남조선 괴뢰 6해병 여단의 적 대상물들을 소멸하기 위한 타격 순차와 진압 밀도를 구체적으로 교정해 주셨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번 사격훈련이 연평도와 백령도에 있는 한국 군 연평도서방어부대 본부와 육-해병여단본부, 130mm 방사포 진지, 155mm 자연곡사포중대, 전파탐지기 초소 등을 대상물로 가상하고 집중 타격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이번 훈련은 포병 구분대들이 실전과 유사한 조건에서 화력타격 가능성과 포 무기 성능을 검열하고 대책을 세우는 데 목적을 뒀다고 설명했습니다.

`조선중앙통신'이 북한 군의 군사훈련을 보도하면서 한국 내 공격 대상을 구체적으로 밝힌 것은 이번이 처음입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한상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