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국무부 "북한 도발적 수사 중단해야"


미국 국무부의 빅토리아 눌런드 대변인. (자료사진)

미국 국무부의 빅토리아 눌런드 대변인. (자료사진)

미국 정부가 북한에 도발적 수사를 중단하라고 거듭 촉구했습니다. 백성원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의 모욕적인 언사는 북한을 더 나은 미래로 이끌지 않을 것이라고 미 국무부가 밝혔습니다.

[녹취: 빅토리아 눌런드 대변인] “As national security advisor Donilon made clear yesterday, as Secretary has been making clear…”…”

국무부 빅토리아 눌런드 대변인은 12일 정례브리핑에서 존 케리 국무장관과 톰 도닐런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의 발언을 인용해, 도발적 수사와 행동은 북한을 잘못된 방향으로 이끌 뿐이라고 지적했습니다.

도닐런 보좌관이 11일 연설에서 밝힌대로 북한엔 다른 선택의 기회가 열려있으며, 북한이 국제적 의무를 준수한다면 주민들을 위해 더 나은 미래를 갖게 될 것이라는 겁니다.

눌런드 대변인은 이어 미국 정부가 북한 기관과 개인을 제재 대상에 추가한 건 유엔 안보리 결의에 따른 추가 조치의 일환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녹취: 빅토리아 눌런드 대변인] “We’re always transparent with our partners with regard to steps that the United States will take…”

눌런드 대변인은 미 재무부가 11일 추가 제재 대상에 포함시킨 북한의 조선무역은행이 확산 활동에 이용되고 있다는 점을 거듭 지적하면서, 미국의 독자적 제재 과정을 중국 등 관련국들에 투명하게 공개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백성원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