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 김정은, 미-한 훈련때마다 전방부대 방문'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11일 백령도 타격임무를 부여받은 월내도방어대를 시찰하고 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12일 보도했다.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미-한 연합훈련 때마다 목선을 타고 최전방 부대를 방문하는 등 반복되는 행보를 보이고 있다는 분석이 나왔습니다. 북한 문제 전문가들은 체제 결속을 강화하고 군사적 리더십을 강조하려는 의도라고 풀이했습니다. 서울에서 한상미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이 최근 미-한 연합훈련인 ‘키 리졸브’ 연습을 계기로 연일 대남 위협 공세를 이어가면서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을 선전하는데 주력하고 있습니다.

특히 북한 관영매체들의 보도를 살펴보면 김 제1위원장에 대한 우상화 방법과 그 수순 등이 지난 해 8월 미-한 연합훈련인 을지프리덤가디언 연습 때와 같다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김 제1위원장은 지난 해 을지프리덤가디언 연습을 사흘 앞둔 8월 17일, 연평도 포격을 주도했던 무도 방어대와 인근 장재도 방어대를 시찰했습니다.

올해도 지난 7일 이 두 부대를 찾아 연평도 포격전은 정전 이후 가장 통쾌한 싸움이었다고 격려했으며, 11일에는 백령도 타격 임무를 맡고 있는 월내도 방어대를 방문했습니다.

또 김 제1위원장은 지난 해와 올해 모두 소형 목선을 타고 서해 최전방 부대를 방문했습니다.

북한 관영 `조선중앙통신'은 지난 12일, 김 제1위원장이 월내도 방어대를 시찰했을 때 바다에서 20여 명이 탈 수 있는 목선을 타고 손을 흔드는 사진을 공개하면서 군 최고사령관의 담력과 용맹을 과시했다고 전했습니다.

이는 지난 해 8월 김 제1위원장이 목선을 타고 무도 방어대를 찾은 장면을 연상케 하는 것으로, 당시에도 북한 매체는 김 제1위원장을 담력과 배짱의 지도자라고 선전했습니다.

북한 매체가 김 제1위원장에 대한 새로운 찬양가를 소개하는 것도 지난 해와 비슷합니다.

`노동신문'은 지난 11일 1면에 김 제1위원장에 대한 충성을 강조하는 노래의 가사와 악보를 게재했습니다.

지난 해에도 김 제1위원장이 전선을 잇달아 시찰하던 8월 26일, `노동신문'에 새 찬양가가 실렸으며 이 노래에는 김 제1위원장을 우상화한 표현이 담겼습니다.

한국 내 북한 전문가들은 북한의 이런 행동에 대해 체제결속을 강화하고 김 제1위원장의 군사적 리더십을 강조하려는 의도로 보인다고 분석했습니다. 북한대학원대학교 양무진 교수입니다.

[녹취: 양무진 북한대학원대학교 교수] “김정은 제1위원장이 아직까지 경험이 부족하고 위기관리에 대한 검증이 되어있지 않기 때문에 오히려 한반도의 위중한 상황에서 자신이 결코 안보 문제에는 소홀하지 않겠다, 또 그리고 군인들에게 경각심을 불러일으킴으로 해서 충성심도 이끌어내고 더 나아가서 체제 결속도 이끌겠다는 그런 전략적 의도가 담긴 것으로 보여집니다.”

한편, `조선중앙통신'은 지난 12일 김 제1위원장이 인민군 제 531군부대 예술선전대의 공연을 관람했다고 보도했습니다.

김 제1위원장은 기악과 노래 공연을 관람한 뒤 인민군 포병의 전투적 기상을 공연에 잘 반영했다고 치하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김 제1위원장은 지난 해 8월 25일에도 동부전선을 시찰하면서 장병들과 모란봉악단의 공연을 관람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한상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