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북한, 박근혜 대통령 겨냥 첫 비난 공세


한국 박근혜 대통령이 13일 청와대에서 열린 국민원로들과의 오찬간담회에서 인사말을 건네며 자리에 앉고 있다.

한국 박근혜 대통령이 13일 청와대에서 열린 국민원로들과의 오찬간담회에서 인사말을 건네며 자리에 앉고 있다.

한국 새 정부가 출범한 이후 북한이 처음으로 박근혜 대통령을 겨냥한 비난을 시작했습니다. 대남 공세를 한층 강화한 것으로, 한국 정부의 대북정책 전환을 압박하기 위한 의도로 풀이됩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북한 국방위원회 산하 인민무력부는 13일 대변인 담화에서 남한 군부의 추태는 `청와대 안방을 다시 차지한 독기 어린 치마 바람'과 무관하지 않다며 박근혜 대통령을 간접 비난했습니다.

인민무력부는 한국 군 관계자들의 ‘지휘세력 응징’ ‘북한 정권 소멸’ 등의 발언을 거론하며 이같이 말했다고 북한 관영매체 `조선중앙통신'이 보도했습니다.

박 대통령의 실명을 직접 거론하진 않았지만, 북한의 공식 국가기구가 새 정부 출범 이후 박 대통령을 겨냥해 비난한 것은 이번이 처음으로, 대남 공세를 한층 강화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인민무력부는 청와대 안방에서는 안보 태세에 만전을 기하라며 ‘핵무기 등 군사력에만 집중하는 나라는 자멸할 것’이라는 식의 악담이 계속 흘러나오고 있다고 주장했습 니다. 한국 국방연구원 신범철 북한군사연구실장입니다.

[녹취: 국방연구원 신범철 실장] “보다 강도 높은 한국 정부에 대한 비난을 시작한 것으로, 박근혜 정부의 대북정책을 압박하기 위해서도 비난의 강도를 높였다고 볼 수 있죠. 북한이 주장하는 바를 관철하기 위해 이런 행동을 하는 것으로, 과거 이명박 정부 시절에도 이 대통령을 비난하면서 물밑접촉을 시도한 적이 있었습니다.”

이번 담화를 북한의 대남 기구가 아닌 군사 기구가 발표했다는 점에서 앞으로 남북관계를 군 차원에서 다룰 가능성도 있다는 분석도 나옵니다.

북한이 대남 위협을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한국의 박근혜 대통령은 어떤 희생을 치르더라도 대한민국과 국민의 안전은 확실히 지켜낼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박 대통령은 원로인사 초청 오찬에서 나라의 안보가 매우 위중한 상황이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특히 북한에 대한 한국 새 정부의 입장은 확고하다며, 북한의 핵을 결코 용납할 수 없고, 도발에는 철저하게 대응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그러나 한반도 평화를 위한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는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며 지금이라도 북한이 평화의 길로 나온다면 한국 정부도 북한의 변화를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 같은 언급은 한국 새 정부의 대북정책인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를 매개로 북한에 추가 도발하지 말 것을 간접적으로 촉구한 것으로 풀이됩니다. 통일부 김형석 대변인의 13일 정례 기자설명회 내용입니다.

[녹취: 김형석 대변인] “남북 간에 신뢰는 서로가 쌓아가는 것이고, 그런 차원에서 북한이 현재의 도발을 하지 말고, 그동안의 남북 간 합의를 존중하고 이행함으로써 우리 및 국제사회와의 신뢰를 쌓아가는 길로 나오라는 쪽의 메시지를 공개적으로 말씀드렸다는 말씀을 드리겠습니다.“

한국의 북한 전문가들은 그러나 북한이 유엔 안보리의 대북 제재 결의안과 미-한 군사연습에 반발해 당분간 대남 위협과 비난 공세를 강화해 나갈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