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FAO '북한, 올해 식량 부족분 65만7천t'

  • 이성은

북한 평안남도 안주에서 식량을 배급받는 주민들 (자료사진).

북한 평안남도 안주에서 식량을 배급받는 주민들 (자료사진).

북한은 올해 기초 식량분을 채우기 위해 65만7천t의 곡물을 외부의 지원이나 수입으로 충당해야 할 것으로 전망됐습니다. 이성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유엔 식량농업기구 FAO는 최근 발표한 작황 예상 보고서에서 지난 해 11월부터 오는 10월까지 북한의 예상되는 식량 부족분은 총 65만7천t 이라고 밝혔습니다. 이같은 추정치는 지난 해 봄과 가을 수확량을 기준으로 산출한 겁니다.

식량농업기구 북한 담당관 키산 군잘 박사는 부족분 가운데 20만t은 국제사회 지원, 나머지 45만7천t은 수입을 통해 충당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했습니다.

[녹취: 키산 군잘 박사] “About 200,000t as likely as a food aid…”

보고서에 따르면 북한이 지난 해 11월부터 지금까지 외부로부터 지원 받은 식량은 6천800t으로, 전체 부족분의 약 1% 수준에 그쳤습니다.

또 곡물 수입은 현재까지 전혀 없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그러나 군잘 박사는 올해 남은 기간 동안 상황이 달라질 수 있다며, 지원받기로 한 식량이 도착하지 않았거나 북한 정부가 곡물 수입 시기를 기다리고 있을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군잘 박사는 올해 북한의 곡물 수확량은 적어도 봄 추수를 마친 5~6월쯤에나 예상이 가능하다고 말했습니다.

군잘 박사는 또 북한은 최근 주민 1 명당 하루 400그램의 곡물을 배급하는 것으로 알려졌다며, 식량농업기구가 제시한 성인 1인당 기준치 458 그램에는 미치지 못하지만 최악의 상황과 비교하면 양호하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키산 군잘 박사] “The ration…”

북한은 지난 해의 경우 가뭄과 홍수 피해 등으로 국제사회의 긴급 지원이 늘면서 총 60만2천300t의 식량을 지원 받고 35만7천400t의 곡물을 수입했습니다.

VOA 뉴스 이성은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