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일본 경찰청, 특정 실종자 전담반 신설

  • 김연호

이즈카 시게오 납북피해자 가족회 회장(오른쪽)과 피해 가족들. 2009년 일본 도쿄에서 가진 기자회견. (자료사진)

이즈카 시게오 납북피해자 가족회 회장(오른쪽)과 피해 가족들. 2009년 일본 도쿄에서 가진 기자회견. (자료사진)

일본 정부가 북한에 납치된 것으로 의심되는 행방불명자 문제를 전담할 특별조사반을 경찰청에 신설했습니다. 수사 결과에 따라 납북 피해자 수가 더 늘어날 수 있습니다. 김연호 기자입니다.

일본의 후루야 게이지 납치문제 담당상은 8일 특정 실종자 문제를 다룰 ‘특별지도반’을 경찰청 외사과에 신설했다고 밝혔습니다.

후루야 담당상은 내각회의가 끝난 뒤 가진 기자회견에서, 특정 실종자에 대한 재조사를 강화하기 위해 이같은 조치를 취했다고 밝혔습니다.

특정 실종자는 일본 정부가 공식 인정한 일본인 납북자 17 명 이외에 북한에 납치된 것으로 의심되는 행방불명자를 가리킵니다.

그동안 주로 일본의 민간단체인 ‘특정 실종자 문제 조사회’가 독자적으로 조사를 벌여 정부에 실종자 명단을 제출했습니다.

10 명으로 구성된 경찰청 ‘특별지도반’은 일본 전국에서 경찰이 수사하고 있는 실종사안의 내용을 확인하고 수사를 지휘하게 됩니다.

‘특별지도반’ 수사관들은 전국에 파견돼 관련 조사를 지휘하고, 실종자 본인과 가족의 유전자 채취가 제대로 진행되고 있는지 확인하는 임무를 맡게 됩니다.

후루야 납치문제 담당상은 일본 경찰이 진상 규명에 대한 강한 의지를 나타냈다는 메시지가 북한에도 전달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일본 언론은 수사 결과 조건이 갖춰지면 새로운 납치 피해자의 인정을 검토하겠다는 뜻으로 풀이했습니다.

현재 일본 정부에 의해 공식 인정되지 않은 실종자 가운데 경찰조사 대상에 올라있는 사람은 모두 8백66 명에 달합니다.

일본 경찰은 납북 피해자와 직접 관련된 13 개 사건을 수사하고 있고, 북한 공작원 11 명을 국제 수배하고 있습니다.

VOA 뉴스 김연호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