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미 재무부, 북한인 3명 제재 대상 추가


미국 워싱턴의 재무부 건물. (자료사진)

미국 워싱턴의 재무부 건물. (자료사진)

미국 정부가 북한의 개인 3 명을 새로운 제재대상으로 추가했습니다. 유엔 안보리의 새 대북 결의 2094호에 따른 후속조치인데요, 이연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미국 재무부는 7일, 중국 베이징에서 근무하는 문정철 단천상업은행 직원과 다롄에서 근무하는 연정남과 고철재 조선광업개발무역회사 직원 등 3 명을 제재 대상 목록에 추가했습니다.

이로써 유엔 안보리 새 대북 결의 2094호의 자산 동결 규정을 이행했다고 재무부는 밝혔습니다.

앞서 유엔 안보리는 새 대북 결의에서 이들 3 명과 제2자연과학원과 조선종합설비수입회사 등 2개 북한 기관을 자산동결 대상으로 추가했습니다.

재무부는 안보리가 이번에 제재 대상 기관으로 추가한 2곳은 이미 미국의 제재 대상으로 지정돼 있는 기관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데이비드 코언 재무부 테러금융정보 담당 차관은 이번에 자산동결 대상이 된 북한인들은 국제시장 접근을 모색하는 북한의 확산 조직에서 중요한 인물들이라고 말했습니다.

재무부는 조선광업개발무역회사는 전세계 여러 나라에 사무실을 두고 북한 정부를 위한 무기 판매를 촉진하는 활동을 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단천상업은행은 조선광업개발무역회사의 탄도미사일 판매를 위한 자금 조달을 담당하고 있고, 조선광업개발무역회사와 이란의 샤히드 헤마트 산업그룹 간의 탄도미사일 거래에도 관여했다고 밝혔습니다.

재무부는 이번에 제재 대상에 추가된 북한인들과 미국인들 사이의 거래가 금지되고, 북한인들의 미국 내 자산은 동결된다고 밝혔습니다.

VOA 뉴스 이연철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