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중·러, 북 핵 문제 외교적 해결 당부

  • 이성은

7일 열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전체회의에서, 의장국인 러시아의 비탈리 추르킨 유엔주재 대사(가운데)가 리바오동(왼쪽) 중국대사와 대화하고 있다. 안보리는 북한의 3차 핵실험을 규탄하고 추가 제재를 가하는 새 결의를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7일 열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전체회의에서, 의장국인 러시아의 비탈리 추르킨 유엔주재 대사(가운데)가 리바오동(왼쪽) 중국대사와 대화하고 있다. 안보리는 북한의 3차 핵실험을 규탄하고 추가 제재를 가하는 새 결의를 만장일치로 채택했다.

중국과 러시아는 안보리의 대북 제재 결의에 지지 입장을 밝히면서도, 관련국들에 냉정과 자제를 유지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이성은 기자가 보도합니다.

중국 외교부의 화춘잉 대변인은 8일 정례브리핑에서 유엔 안보리의 이번 결의가 철저히 이행돼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화춘잉 대변인은 북한의 핵실험을 단호히 반대하며, 한반도의 비핵화를 주장한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화 대변인은 이어 관련국들이 냉정과 자제를 유지하는 가운데 한반도 긴장을 격화시키는 행동을 삼갈 것을 요구했습니다.

화춘잉 대변인은 이어 6자회담 틀 안에서 한반도 비핵화와 동북아시아의 장기적 안정을 위한 근본적인 방법을 논의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또 이번 결의가 북-중 관계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중국과 북한은 정상적인 국가관계를 맺고 있다고 대답했습니다.

러시아 정부는 대북 결의를 수용하면서, 북한이 핵무기와 미사일 개발 시도를 포기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러시아 외무부는 7일 공보실 명의의 논평에서 "북한이 핵확산금지조약(NPT)과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안전체제에 복귀하고 포괄적핵실험금지조약(CTBT)에 가입하길 기대한다"고 밝혔습니다.

러시아는 6자회담 재개를 통한 북한 핵 문제의 정치외교적 해결을 강조했습니다.

일본의 아베 신조 총리는 유엔 안보리에서 결의안이 채택된 직후 이를 높이 평가한다는 내용의 담화를 발표했습니다.

그러면서 북한이 결코 도발 행위를 하지 않기를 강하게 요구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영국 외무부도 성명을 통해 안보리의 대북 제재 결의를 환영했습니다.

성명은 북한에 대해, 계속 핵실험을 하면서 더욱 고립될 것인지 아니면 국제사회와 건설적인 관계를 맺을 것인지 선택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VOA 뉴스 이성은 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