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국 정부 "안보리 대북제재 초안 긍정적"


한국 외교통상부 조태영 대변인 (자료사진)

한국 외교통상부 조태영 대변인 (자료사진)

한국 정부는 유엔 안보리가 새롭게 채택할 대북제재 결의안 초안에 대해 긍정적으로 평가했습니다. 기존의 제재 규정을 강화하면서 새로운 제재 내용이 추가된 만큼, 북한에게 엄중한 메시지가 될 것이란 관측입니다.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 외교통상부 조태영 대변인은 기자 설명회에서 한국 시간으로 7일 밤 자정 유엔 안보리 공식회의가 개최돼 대북 제재 결의안 채택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조 대변인은 결의안이 초안대로 채택될 경우, 한국 정부로서는 기존의 제재조치를 강화하고 새로운 제재 요소를 많이 포함한 결의안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녹취: 외교통상부 조태영 대변인] “금번 결의는 기존의 결의 1718호, 1874호, 2087호 상의 제재조치들을 확대하고 강화하는 조치를 담을 것으로 보입니다. 구체적으로 말씀드리면, 북한 관련 화물, 선박, 항공기에 대한 차단 강화, 금융제재 범위 확대, 그리고 제재의 대상과 금수품목 확대 등이 예상됩니다.”

조 대변인은 대북 제재가 북한의 추가 도발로 이어질 것이란 지적에 대해 국제사회의 제재가 북한의 도발을 촉발한다고 생각하지 않으며, 북한이 도발했기 때문에 이에 대한 제재가 뒤따르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북한은 국제사회의 엄중한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야 한다며 그것이 북한이 나아가야 하는 길이자, 북한에게도 이로운 길이라고 강조했습니다.

한국 정부와 국제사회가 북한을 국제사회에 합류시키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여 온 만큼, 북한도 이에 협력하는 모습을 조속히 보여야 한다는 겁니다.

[녹취: 외교통상부 조태영 대변인] “우리 나라와 국제사회가 북한을 고립으로 몬 것이 아닙니다. 북한이 스스로 그렇게 선택하고 있습니다. 대단히 불행한 일입니다. 북한은 이러한 결의에 담겨있는 메시지에 귀를 기울여서 국제사회로 나와 협력하고 같이 나아가는 그러한 모습을 보여야 할 것입니다. “

조 대변인은 결의안 채택 이후 북한이 추가로 도발할 가능성에 대비해 관계 부처와 동향을 면밀히 파악하고 있으며 주요 국가들과도 긴밀히 협의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북한은 유엔의 대북 제재와 미-한 연합 군사 훈련을 구실 삼아, 정전협정 백지화와 판문점대표부 활동 중단을 선언하면서 연일 미국과 한국에 대한 위협 수위를 높이고 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