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한-일 정상 통화, "북한 핵 문제 공조" 합의


한국 박근혜 대통령이 6일 오후 청와대 집무실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전화하고 있다.

한국 박근혜 대통령이 6일 오후 청와대 집무실에서 아베 신조 일본 총리와 전화하고 있다.

한국의 박근혜 대통령과 일본의 아베 신조 총리는 6일 대북 정책에 관해 긴밀히 공조해 나가기로 했습니다.

박근혜 대통령은 이날 오후 아베 총리로부터 취임 축하 전화를 받고 양국 관계의 발전 방향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면서 이같이 의견을 모았다고 청와대 대변인이 밝혔다.

북한은 핵실험에 대한 유엔의 대북제재 움직임과 한미 군사 훈련에 반발해 정전협정을 백지화하겠다고 위협하고 있습니다.

한-일 관계에 대해 아베 총리는 자유와 민주주의 등 보편적 가치를 공유하는 한-일 양국이 21세기의 미래지향적 관계를 발전시켜 나가기 위해 함께 노력하기를 희망했습니다.

이에 대해 박근혜 대통령도 한-일 신행정부 출범을 계기로 양국관계 발전을 위해 함께 노력하자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10여분간 진행된 이날 통화에서 독도나 위안부 문제는 전혀 언급되지 않았다고 청와대 대변인은 말했습니다.

VOA 뉴스
XS
SM
MD
L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