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결 가능 링크

류길재 한국 통일장관 내정자 "실질적 긴장 완화 위해 대화 모색"


한국의 류길재 통일부 장관 내정자가 6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위원들의 질문을 듣고 있다.

한국의 류길재 통일부 장관 내정자가 6일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위원들의 질문을 듣고 있다.

한국의 류길재 통일부 장관 내정자는 북한의 도발에 대해 단호한 입장을 밝히면서도, 남북간 긴장을 실질적으로 완화하는 방향으로 대화를 모색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오늘(6일) 국회에서 열린 통일부 장관 내정자의 인사청문회 발언 내용을 서울에서 김은지 기자가 보도합니다.

류길재 통일부 장관 내정자는 국회 인사청문회에 출석해 남북간에 불신이 깊어진 지금이 역설적으로 새롭게 신뢰를 구축할 수 있는 기회라며,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로 남북간 신뢰의 선순환 구조를 만들어가겠다고 밝혔습니다.

[녹취: 류길재 통일부 장관 내정자] “정책의 수단이나 방법론에 얽매이지 않고 한반도에서 신뢰를 쌓아 지속가능한 평화가 정착할 수 있도록 대북정책을 추진하겠습니다. 기본적으로 '박근혜 정부'의 대북정책은 대화의 문을 항상 열어두고 있고…”

류 내정자는 특히 지금처럼 엄중한 국면에선 남북간 긴장을 실질적으로 완화하는 방향으로 남북대화를 모색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를 위해 북한 취약계층에 대한 인도적 지원이나 이산가족 상봉과 같은 비정치적인 교류부터 우선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류 내정자는 정치적인 정세와 관계없이 북한의 영유아나 임산부에 대한 지원을 한다는 것이 새 정부의 입장이라며 구체적인 지원 시기와 품목 등은 취임 이후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남북 이산가족 상봉 재개에 대해선 이산가족의 고령화로 시급히 해결돼야 할 사안으로, 금강산 구역 내 상설 면회소를 활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류 내정자는 그러나 북한의 핵은 결코 용납할 수 없다며, 국제사회와 협력해 북한이 올바른 선택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녹취: 류길재 통일부 장관 내정자] “무엇보다 튼튼한 안보에 기초하여 정책을 추진하겠습니다. 북한의 핵 개발과 관련해 민족의 생존과 미래에 대한 도전으로, 핵을 머리에 이고서는 남북 간의 전면적 협력이 불가능합니다. “

류 내정자는 이와 함께 남북관계 발전에 도움이 된다면 형식에 연연하지 않고 언제든지 북한과 만나 대화하겠다고 강조했습니다.

또 ‘한반도 신뢰 프로세스’는 남북이 서로 약속을 지키는 데서부터 시작해야 한다며 6.15와 10.4선언을 비롯한 그 동안의 남북 간 합의를 존중하겠다는 입장도 밝혔습니다.

아울러 금강산 관광 재개는 남북 당국 간에 신변안전을 보장한다는 합의문이 있어야 가능하다고 말했습니다.

서울에서 VOA뉴스 김은지입니다.
XS
SM
MD
LG